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종석 비서실장, 임태희에 전화…"MB 뒷조사한 거 아냐"

靑 관계자 "야당 공세 한창일 때 불필요한 오해 없애려 설명"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배경과 관련해 현 정권이 MB 정부 시절의 비위를 캐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임 실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님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임 실장이 아랍에미리트를 다녀온 뒤 야당에서 '현 정권이 MB 정권을 뒷조사한다'고 한창 공세를 할 때 임 실장이 이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임태희 전 의원에게 전화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말과 함께 '그런 일로 (UAE에) 다녀온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임 실장은 (이 전 대통령 측이)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를 할까 봐 이를 막고자 전화를 걸어 설명한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명박 정부가 UAE 원전 수주 과정에서 맺은 협정에 대해 현 정권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양국 관계가 틀어졌고 이를 무마하려고 임 실장이 급히 UAE를 찾았다는 주장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한국당 일각에서는 현 정권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뒤를 캐다가 UAE의 왕실의 자금까지 들여다보다가 이것이 발각되자 임 실장이 이를 수습하려고 UAE를 방문한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왔다.

임 실장으로서는 야당의 추측성 의혹 제기가 이어질수록 우호 관계 증진을 위한 UAE 방문의 진의가 훼손될 수 있는 데다 정치권에서의 분열과 잡음이 지속될 우려가 있는 만큼 이를 막고자 이 전 대통령 측과 직접 소통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 실장의 UAE 방문은 우호 증진 외에 목적이 없다는 입장은 그대로다"라며 "야권의 공세가 과도하다는 판단에 따라 임 실장이 직접 나선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22: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