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승민 "한국당·민주당 두려워하는 통합 해낸다"

"대구·경북 모든 지역구에 후보 내 시·도민 심판 받겠다"

유승민 대표 신년사
유승민 대표 신년사(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3일 오후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연 대구·경북 합동신년교례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2018.1.3 psykims@yna.co.kr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과 민주당이 두려워하는 통합을 반드시 해내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대구시당 당사에서 연 대구시·경북도당 신년교례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자유한국당과 민주당이 양 극단에서 (국민의당과)통합 작업을 방해하려 하는데 이는 우리가 무섭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특히 "통합 과정에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바른정당이 당초 추구한 정치를 반드시 지켜낼 것이다"며 "개혁보수 기치 위에서 당을 더 크고 위대하게 만들기 위해 원칙 있고 명분 있는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이, 당원이 실망하는 (통합)협상은 하지 않겠다"며 '바른정당을 끝까지 지키고 헐값에 팔아넘기지 않겠다'는 과거 약속을 상기시켰다.

6월 지방선거에 관해서는 "모든 지역구에 최선 후보를 내 대구시민·경북도민 심판을 받겠다"며 "우리 후보 당선을 위해 모든 것을 던져서 돕겠다"고 했다.

유 대표는 "지금 대구시민·경북도민은 정을 붙일 곳이 없다. 바른정당에 뜨겁지는 않지만 썩어빠지고 부패한 한국당에도 마음을 주지 않고 있다"며 "바른정당이 새롭고 깨끗하게 한다는 것을 보여주면 시·도민 마음을 얻어 6월 선거에서 기적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류성걸 대구시당 위원장과 권오을 경북도당 위원장, 당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5: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