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판문점 연락채널 복원…민주 "환영" vs 한국 "굴욕대화 안돼"

국민·바른, "관계회복 기대" 입장 속 신중론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배영경 이신영 서혜림 기자 = 여야는 3일 1년 11개월 만의 남북 판문점 연락 채널 복원과 관련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영의 입장과 함께 남북관계 개선의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는 뜻을 밝힌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북핵 폐기가 전제돼야 하며 평창올림픽만을 위한 굴욕 대화는 안 된다며 밝혀 확연한 대조를 이뤘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본적으로 환영의 입장을 밝히면서 신중론도 함께 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2016년 2월 10일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중단 선언으로 끊긴 지 정확히 693일 만의 전격적인 남북 직통전화 복원"이라며 "우리 정부가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제안한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반응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우리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 대한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백 대변인은 "2년 만의 판문점 연락통로 개통은 그 자체만으로도 유의미한 것"이라며 "성공적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실효적 대화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연락 채널 복원이 남북대화 재개의 전환점이 되어 한반도 긴장 완화 및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대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제는 북한 핵인 데도 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오로지 평창올림픽 문제만 다루는 남북대화가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오로지 북한 선수단이 평창에 오게 하기 위한 굴욕적인 대화와 협상을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이번에 남북회담을 통해 북한이 사실상 핵보유국 지위 인정을 전제로 하는 여러 가지 무리한 요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남북대화는 시작도, 과정도, 끝도 북핵 문제 해결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대화 제의에 감격해 위중한 국가안보 위기를 망각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회복되길 바란다"며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도 "진정성과 신뢰가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과거 북한은 말로는 평화를 얘기하며 뒤에서는 미사일 발사 준비를 하고 핵 무력 완성의 시간벌기 등을 해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곤 했다"며 "이런 위장 평화 공세가 더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권성주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환영한다"면서도 "연락통로가 북한이 제재와 압박을 피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수단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운전석에 앉겠다고 했다가 '코리아 패싱'이라는 수모를 겪었던 정부가 자칫 명예 회복을 위해 성급하지는 않을지, 북한에 저자세로 임하지는 않을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e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7: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