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 대통령 "올림픽 아니면 한자리 어려워…함께 하는 게 중요"

[올림픽] 환영사 하는 문 대통령
[올림픽] 환영사 하는 문 대통령 (평창=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환영사하고 있다. 2018.2.9 scoop@yna.co.kr
평창 리셉션 환영사…"평화 시작된 동계올림픽으로 기록해달라"
"평화씨앗 2.7g 탁구공이 170g 퍽으로 커져…남북 단일팀 경기서 하나 될 것"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각국 정상들이 참석한 평창올림픽 리셉션에서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지만, 세계 각국은 서로 풀어야 할 어려운 문제가 있고 한국도 몇몇 나라와 사이에 해결해야 할 어려운 숙제가 있다"며 "평창올림픽이 아니었다면 한 자리에 있기 어려웠을 분들도 있지만, 우리가 함께하고 있고 함께 선수들을 응원하며 미래를 얘기할 수 있다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주최한 평창 동계올림픽 사전 리셉션 환영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우리가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 그 자체가 세계 평화를 향해 한 걸음 더 다가갈 소중한 출발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셉션에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인 한정 상무위원 등 각국 정상급을 포함한 국내외 주요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올림픽]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와 펜스 부통령
[올림픽]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와 펜스 부통령(평창=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여기에는 세계 각국 정상과 지도자들이 함께하고 있고 이 순간 갈등과 대립이 상존하는 지구촌에 이런 스포츠 대회가 있다는 게 얼마나 의미 있고 다행스러운 일인지 깊이 실감하고 있다"며 "올림픽이라는 마당이 없었다면 어느 자리에서 지구촌의 많은 나라가 이렇게 즐거운 마음으로 함께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은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구성해 여자단체전에서 우승했다. 2.7g의 작은 공이 평화의 씨앗이 됐다"며 "오늘 평창에서는 올림픽 역사상 최초의 남북 단일팀인 여자아이스하키팀이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2.7g의 탁구공이 27년 후 170g의 퍽으로 커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은 내일 관동 하키센터에서 하나가 될 것이며, 남북 선수들이 승리를 위해 서로를 돕는 모습은 세계인의 가슴에 평화의 큰 울림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선수들은 이미 생일 촛불을 밝혀주며 친구가 됐고 스틱을 마주하며 파이팅을 외치는 선수들의 가슴에 휴전선은 없다"고 강조했다.

[올림픽] 문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 건배
[올림픽] 문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 건배(평창=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건배하고 있다. scoop@yna.co.kr

그러면서 "여러분을 그 특별한 빙상경기장으로 초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들은 작은 눈덩이를 손에 쥐었다"며 "한 시인은 '눈사람은 눈 한 뭉치로 시작한다'고 노래했다. 지금 두 손안의 작은 눈 뭉치를 우리는 함께 굴리고 조심스럽게 굴려가야 하며, 우리가 함께 마음을 모은다면 눈 뭉치는 점점 더 커져 평화의 눈사람으로 완성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겨울 추위는 동계올림픽을 치르기 위해 강원도가 준비한 특산품으로, 얼음은 매끄럽고 설원은 풍성하다. 추위와 함께 훈련해온 선수들에게 최적의 환경을 마련했다"며 "오늘 우리도 추위 덕분에 이렇게 한자리에 모였고, 강원 추위는 대한민국이 여러분에게 보낸 따뜻한 초대장"이라고 밝혔다.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의 정상급 인사들 손인사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의 정상급 인사들 손인사(평창=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각국 정상급 외빈들이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단체 기념촬영하며 손인사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제가 존경하는 한국의 사상가 신영복 선생은 겨울철 옆 사람 체온으로 추위를 이기는 것을 정겹게 일컬어 '원시적 우정이라 했는데, 오늘 우리의 우정이 강원도 추위 속에서 더욱 굳건해 지리라 믿는다"며 "스포츠는 이념·체제·종교·문화 차이를 뛰어넘는 몸·마음·의지의 향연을 펼쳐준다"고 언급했다.

또 문 대통령은 1988년 서울올림픽의 요트 경기에서 싱가포르 선수들이 바다에 빠지자 2위를 달리던 캐나다의 로렌스 르뮤가 그들을 구조하고 22위로 시합을 마친 일화와 함께 1964년 인스브루크 동계올림픽에서 경쟁팀에 부품을 빌려줘 우승할 수 있게 한 이탈리아 선수를 거론한 뒤 "한국도 공정한 사회를 꿈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모두 공정하고 아름다운 경쟁을 보게 될 것이며, 한반도 평화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며 "우리 미래세대가 오늘을 기억하고 '평화가 시작된 동계올림픽'이라고 특별하게 기록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09 18: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