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북핵 폐기 없는 남북 화해무드는 '환각제'"

"북핵은 현재진행형…평창올림픽에서 기업 사라져"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13일에도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남북정상회담은 하지 말아야 한다며 '대여 공세'를 이어갔다.

한국당은 특히 현재의 화해 무드는 '환각제'에 불과하다며 북한의 통일노선에 부화뇌동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폭풍전야 같은 한반도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운전대를 맡겨도 되는지 국민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반도의 운명을 가르는 마지막 카운트다운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정권이 북핵 폐기를 위한 국제 공조에 나설 것인지, 아니면 감상적인 민족 공조에 빠져 한미 동맹과 국제 공조에 역주행할 것인지 온 국민이 우려 섞인 시선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학용 국회 국방위원장은 "북한은 핵을 포기할 의사가 눈곱만큼도 없다"며 "북한이 변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화해 무드는 근본적인 치료제가 아닌 일시적 환각제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CBS 라디오에 출연해서도 "대통령 주변에 있는 사람들 가운데 상당수는 미국보다 북한을 더 가깝게 생각하는 주사파라는 분들 아닌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마치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온 것처럼 들떠 있지만, 북핵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며 "북한의 김씨 왕조 공주 일행이 한국에 내려와 올림픽을 휘젓고 다닌 것 외에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은 남북정상회담 추진은 김정은의 북한식 통일 노선에 부화뇌동하는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정태옥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이 정부가 하는 꼴이 한미군사훈련을 연기 또는 축소할 모양이다. 대통령과 총리, 장관, 비서실장 등이 꼿꼿한 자세로 내려다보는 김여정에게 좋은 밥 먹이고, 허리 굽혀 인사하는 등 지극정성 환대뿐이었다"며 "핵을 포기하지 않는 김정은을 구해줄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문제 제기도 있었다.

안상수 의원은 당 회의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보이는 것은 북한 예술단·응원단과 김일성의 손녀딸뿐"이라며 "기업은 이번 올림픽에 1조 원이 넘는 돈을 후원했고 150만원하는 티켓도 강매를 당했지만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0: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