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남북 정상회담은 북핵해결 디딤돌"…한국당 공세에 '반격'

"남북대화 반대는 반헌법·반통일…'깽판' 시도 중단해야"
北에도 호응 요구…"진정성 보이면 연내 정상회담도 충분히 가능"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남북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에 힘을 보탰다.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정부의 신중한 태도에도 불구, 자유한국당이 연일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은 핵 개발 축하사절단"이라는 비판을 쏟아내자 적극적으로 반격에 나선 것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남북 정상회담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궁극적으로는 북핵 문제의 완전한 해소로 가기 위한 디딤돌이자 수단"이라면서 "만나지도 않고 계약서에 사인부터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은 북핵 문제 해결의 입구"라고 거들었다.

당 핵심관계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핵화를 안 하면 만나도 소용없다는 것은 야당의 프레임"이라면서 "비핵화는 목표이고 과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이 남북대화가 이적행위라며 사실상 반대하고 나선 것은 헌법과 국회의원 선서를 부정하며 반헌법, 반통일, 반국회 세력임을 스스로 커밍아웃한 것"이라면서 "저열한 색깔론과 평창 올림픽 훼방,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깽판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의 적극적인 대응은 한국당이 북핵 문제를 고리로 보수층 결집을 시도하는 것을 차단하는 동시에 남북관계 개선에 필요한 우호적인 국내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다른 당 핵심관계자는 "북핵 문제 해결 노력을 경주하면서도 대화는 대화대로 확대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면서 "그걸 구체적으로 푸는 노력은 정부가 해야겠지만 당은 그런 큰 흐름을 공론화하면서 잘못된 사실을 호도하는 것은 바로잡아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북한에 대해서도 호응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의 방북 초청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여건 조성을 전제로 노력하자고 화답했다"면서 "북한은 남북 정상회담이 단순히 경제·외교적 혜택이나 현재 상황 타개만을 목적으로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풀어야 할 숙제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남북 상호 간의 대화노력에 진정성이 있다면 불가능한 일은 없다"면서 "연내 정상회담 개최도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도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서는 국민적 동의가 전적으로 필요하다"면서 "낮은 단계에서부터 교류·협력의 기회를 만들어 북한이 화해와 협력에 진정성이 있는지 실천으로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당내에서는 남북관계 개선 흐름의 변수가 될 수 있는 한미군사훈련이 축소될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한 재선 의원은 "한미 간에는 연례적으로 군사훈련이 진행되고 있고, 미군도 다른 일정이 있으므로 연기된 한미군사훈련을 평소처럼 진행하긴 어렵다"면서 "이전보다는 축소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1: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