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빠진 여야 원내대표 회동…국회 정상화 '시계제로'

정세균 국회의장, '김성태 원내대표 자리를 보며'
정세균 국회의장, '김성태 원내대표 자리를 보며'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왼쪽 세번째)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며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빈자리를 바라보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정세균 국회의장, 평화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kjhpress@yna.co.kr
30여분만에 합의 없이 회동 종료…방송법 등 이견 여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여야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불참하면서 개헌안이나 방송법 등 쟁점에 대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따라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역시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정 의장은 "김성태 원내대표와는 내가 통화를 했는데, 불참하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개헌안이나 방송법 등에 대해 여전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정세균 국회의장, '김성태 원내대표 자리를 가리키며'
정세균 국회의장, '김성태 원내대표 자리를 가리키며'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불참하겠다고 연락이 왔다며 김 원내대표의 빈자리를 가리키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정세균 국회의장, 평화와 정의 노회찬 원내대표. kjhpress@yna.co.kr

우 원내대표는 "개헌 논의는 물론, 일자리를 위한 추경도 필요하고 민생법안도 쌓여있다"며 국회 정상화가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노 원내대표 역시 "국회가 국민을 '패싱'해서는 안 된다. 이제라도 4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회 공전의 책임은 뚜렷하게 여당인 민주당에 있지 않나"라며 "방송법 등에서 자신들의 약속을 뒤집고 있는데 다른 현안 논의에 무슨 의미가 있나. 민주당이 먼저 신뢰 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결국 회동은 30여분만에 합의를 이루지 못한 채 종료됐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짧게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6 11: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