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경수 "경남·부산을 동북아 물류플랫폼으로 조성"

"'경남 신경제지도', 문재인 정부 '한반도 신경제지도' 마지막 퍼즐 될 것"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16일 경남과 부산을 동북아 물류플랫폼으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이날 부산·진해 신항을 방문해 자신의 대표 공약인 '경남 신경제지도' 두 번째 구상인 동북아 물류플랫폼 정책을 발표했다.

그는 "대륙과 해양을 잇는 물류 중심지 역할과 기능을 강화해 물류산업을 경남 미래 먹거리로 만들겠다"며 이러한 정책을 밝혔다.

김 후보는 "한반도 평화시대, 경남과 부산은 바다와 내륙이 만나는 대한민국의 입구이고 사람과 물자가 오가는 시작이다"며 "북한이 열리고 대한민국이 중국·러시아와 연결되면 경남과 부산은 동북아시아의 첫 관문이자 중심으로 우뚝 설 것이다"고 기대했다.

이를 위해 그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을 융복합 스마트 물류단지로 지정해 동북아 복합물류클러스터로 조성한다는 구상을 내놨다.

이는 정밀기계, 스마트부품, 신선 화물, 바이오화물 등 고부가가치 물류를 처리할 수 있는 첨단 스마트 물류클러스터화를 의미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국내외 우수한 물류와 제조기업을 전략적으로 유치·육성해 부산·진해 신항을 글로벌 복합 비즈니스형 항만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기본적인 하역과 보관 서비스 이외에 배후단지에서 다양한 부가활동을 통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일자리를 획기적으로 늘린다는 복안이다.

또 융복합 스마트 물류단지에 적용될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기반 기술을 연구하고 동북아 교역을 통해 창출된 신규 물류수요 예측과 상업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동북아 물류연구개발(R&D)단지도 조성한다.

이 연구개발단지에서는 남북평화시대에 열릴 새로운 동해항로를 연구하고 동북아 교역 확대방안을 찾아 동북아물류플랫폼 구축의 밑그림을 그린다.

이밖에 항만서비스 자유구역을 지정해 부가가치가 높은 해운물류 산업을 활성화하겠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국제선용품 유통센터를 설치해 기자재, 부품, 물품 등을 저렴하게 공급하고 수리조선업을 추진해 선주들 부담을 줄여나간다는 구상이다.

그는 "이러한 구상이 실현되면 경남의 혁신역량이 응축된 '경남 신경제지도'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경남지사 선거 출정선언을 하면서 '경남 신경제지도' 계획을 밝히고 지난 13일 그 첫 번째 구상으로 '경남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는 오는 20일에는 '경남 신경제지도 비전 선포식'을 열어 그동안의 발표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을 예정이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0: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