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승민 "판문점선언 하나로 평화 온 듯 스스로 무장해제 안 돼"

박주선 "여당 특검 합의 하루 만에 국민 우롱…면죄부 특검 반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16일 "판문점선언 하나로 마치 핵도, 북의 도발도 사라지고 벌써 평화가 다 온 거 같이 우리 스스로 무장해제 하는 것은 결코 정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이날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을 새벽에 일방적으로 무기 연기한 것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북한이 갑자기 고위급회담을 취소한 저의를 이해할 수 없다"며 "이것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회담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 또 다른 장애 사례가 되거나 먹구름이 끼지 않을까 하는 우려와 불안이 가시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향해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정상국가 체제 보장을 원한다면 전면적인 한반도 비핵화 약속에 신의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게 제1원칙"이라며 "한반도 비핵화 첫걸음이 자칫 위장된 비핵화가 아니냐는 의심을 자아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이 댓글 조작 주범 '드루킹'(필명)에게 직접 센다이총영사직을 제안했다는 한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상황이 이런 데도 여당은 특검 합의 1일 만에 국민을 우롱하고 야당을 농락하는 잠꼬대 같은 주장을 한다"며 "김경수 후보에게 면죄부를 주거나 진실을 은폐할 수단으로 특검을 도입하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아울러 여야가 세부 내용 합의에서 진통을 겪는 드루킹 특검에 대해 "수사 대상과 범위가 보장되고, 수사 기관과 수사 진용을 확실히 갖춰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김경수 전 의원은 거짓말이 까도 까도 끝이 없는데, 양파를 무척 좋아하는 것 같다"며 "이 정도면 김 전 의원은 경남지사 후보로서 자격을 상실한 것으로, 이쯤에서 후보를 사퇴하든지 양파 후보로 전 국민에 낙인찍혀 끝까지 선거를 뛸지 판단하라"고 말했다.

최고위원회의서 발언하는 유승민
최고위원회의서 발언하는 유승민(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운데)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36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선 공동대표, 유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2018.5.16

yjkim84@yna.co.kr,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0: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