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라리아 유행할 때인데…남북 공동방역 재개 기대

북으로 가는 말라리아 방역물자[연합뉴스 자료사진]
북으로 가는 말라리아 방역물자[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말라리아 환자 집중 발생 시기를 앞두고 남북 공동방역 재개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경기도는 남북교류가 재개되면 인천시, 강원도와 함께 북한 접경지역인 황해남·북도에 9억5천만원 상당의 방역물자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국내에서 말라리아는 경기 서북부 접경지역에서 주로 발병한다.

이날 현재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모두 55명으로 이 중 80%가 경기(26명), 서울(10명), 인천(8명) 등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말라리아는 4월부터 서서히 늘기 시작해 7∼9월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이에 따라 2012년부터 중단된 남북 공동방역이 7년 만에 재개될지 주목된다.

말라리아 남북 공동방역은 경기도가 주축이 돼 2008년부터 2011년까지 4년간 이뤄졌다.

경기도는 전국 말라리아 환자 수가 2004년 864명에서 2005년 1천369명, 2006년 2천51명, 2007년 2천227명으로 급속히 증가하자 인도적 차원의 남북 교류협력사업으로 방역 차량, 진단키트, 구제 약품 등을 북한에 지원했다.

그러나 남북관계가 악화하며 2012년부터 사업이 중단됐다.

그 결과 말라리아 환자는 2012년 542명에서 2015년 699명까지 늘었다.

경기도는 지난해 새 정부가 들어서자 인천시, 강원도와 함께 남북공동방역 사업을 다시 추진키로 하고 대북 인도지원단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을 통해 지난해 5월 통일부 방북승인까지 받았다.

그러나 다음 달 북한이 유엔의 대북제재와 우리 정부의 태도를 문제 삼아 방북을 거부해 무산됐다.

경기도는 지난달 남북정상회담과 다음 달 북미정상회담 등 남북관계가 전환점을 맞자 말라리아 공동방역 사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남북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남북교류가 재개되면 인천시, 강원도와 함께 지난해 추진하려던 말라리아 공동방역을 재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4: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