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중앙통신, 시진핑 방중 노동당 참관단 접견 보도

북한 참관단과 악수하는 시진핑
북한 참관단과 악수하는 시진핑(홍콩·베이징=연합뉴스) 안승섭 김진방 특파원 = 16일 시진핑 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 푸젠팅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방중한 북한 노동당 '친선 참관단'과 만나고 있다. 2018.5.16 [중국 중앙(CC)TV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 노동당 참관단이 베이징(北京)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확인 보도했다.

앞서 전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의 노동당 참관단 접견 사실을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박태성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노동당 친선참관단이 16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만났다"고 전했다.

참관단 단장인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내는 인사를 전한 데 대해 시 주석은 사의를 표하고 자신의 인사를 전해달라고 부탁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김정은 동지께서 당 제7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제시한 데 대하여 중국도 높이 찬양한다"라며 "쌍방(북·중)이 당과 국가 건설에서의 경험을 교류하고 단결을 강화하여 두 나라 사회주의 위업을 공동으로 추동할 것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어 "김정은 동지와 두 차례나 만나 중조(북·중) 두 당, 두 나라 관계 발전과 지역 및 국제정세 등 해당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하여 전면적이고 구체적인 의견을 교환하고 공동인식을 이룩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중국은 두 나라 사이에 피로써 맺어진 전통적인 친선을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더욱 높은 단계로 추동하는 사업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박태성 부위원장은 북한이 노동당의 새 전략적 노선에 따라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두 당 최고영도자(김정은과 시진핑) 동지들께서 이룩하신 합의들을 실천에 옮기기 위해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부위원장은 "(참관단의) 이번 방문이 전통적인 조중 친선을 더욱 공고히 하고 발전시키는 데 적극 기여하는 중요한 계기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노동당 참관단과 시 주석의 담화가 "시종 동지적이며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의 노동당 참관단 접견에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와 왕후닝(王호<삼수변+扈>寧) 당 정치국 상무위원, 딩쉐샹(丁薛祥) 당 중앙판공청 주임, 쑹타오(宋濤) 당 대외연락부장 등이 배석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07: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