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대통령, 반려견 '마루'와 북악산… 시민들 '찰칵'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제7회 동시지방선거일로, 공휴일인 13일 북악산을 오르며 휴식을 취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오늘 오전 반려견 마루를 데리고 북악산에 다녀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등산 모습은 같은 시간 북악산을 찾은 시민들에게 포착되기도 했다.

한 시민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개를 끌고 오시는 노인 한 분이 인사를 하시길래 '네 안녕하세요'라고 하고 가려는데…. 엇? 귀인을 만났다. 오늘은 운수 좋은 날"이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평소에도 산을 무척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취임 직후 맞은 첫 주말 기자들과 북악산에 올랐고, 같은 해 8월 여름휴가 때도 오대산에 다녀오기도 했다. 올해 1월 1일에는 새해를 맞아 북한산을 찾은 바 있다.

북악산 등반하는 문재인 대통령
북악산 등반하는 문재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오전 반려견인 '마루', '토리'와 함께 서울 북악산을 등반했다. 2017.9.10 [온라인커뮤니티=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6: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