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비례대표 정당득표율도 압도…한국, TK만 방어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비례대표 정당득표율도 압도…한국, TK만 방어

'강남3구'도 민주당 득표율 1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에서 광역·기초의원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득표율에서도 전국 거의 모든 지역에서 1위를 휩쓸었다.

자유한국당은 대구·경북(TK) 지역에서만 1위를 기록, 정당지지율에서도 'TK 지역정당'으로 몰렸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민주당은 서울·부산·인천·광주·대전·울산·세종·경기·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남·제주 등 모두 15곳의 광역단체 권역에서 광역비례 정당득표율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민심의 바로미터라 할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과 최대 격전지로 주목된 부산·울산·경남 벨트에서 고루 1위를 챙겨 전국정당 면모를 보였다.

나아가 한국당의 전통 텃밭이었던 부산경남에서마저 으뜸을 점해 민심 변화를 입증했다.

반면 한국당은 대구와 경북에서만 1위에 올랐다.

대구는 46.14%로 민주(35.78%)를 앞섰고 경북은 49.98%를 얻어 34.05%에 그친 민주를 눌렀다.

소중한 권리
소중한 권리(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하비에르 국제학교에 마련된 평창동 제3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온 가족들이 투표 인증샷을 찍고 있다. 2018.6.13
mtkht@yna.co.kr

기초비례 정당득표율에서도 민주당은 완승했다.

전국 15개 시·도에서 민주당 소속 기초의원 비례대표 득표율이 절반을 넘기거나 과반에 근접했다.

한국당은 대부분 시·군·구에서 20∼30%대 득표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영원히 깨질 것 같지 않던 한국당의 '강남3구' 아성도 무너졌다.

서울 서초구에서 민주당은 42.24%, 한국당은 36.28%를 기록했다.

강남구는 민주당 40.40%, 한국당 37.70%로 집계됐고 송파구는 민주당 57.12%, 한국당 29.22%로 기록됐다.

바른미래당은 서울 전역에서 10% 초반대의 지지를 얻는 데 머물렀다.

TK에서도 한국당 지지의 균열이 나타났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이자 한국당의 오랜 텃밭이었던 경북 구미시의 기초의원 비례대표 득표율에서 민주당은 44.33%를 얻어 한국당(41.26%)을 눌렀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2: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