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말리아 해적 퇴치"…15일 거제서 민관군 합동훈련

청해부대 26진 해적 진압훈련
청해부대 26진 해적 진압훈련(부산=연합뉴스) 2일 경남 거제도 앞 해상에서 열린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훈련에서 청해부대 26진 파병을 앞둔 장병들이 민간 상선이 해적에 피랍된 상황을 가정해 해적진압 훈련을 하고 있다. 2018.2.2 [해군작전사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소말리아·아덴만 등 해역에서 해적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민관군 합동훈련이 오는 15일 경남 거제도 앞바다에서 진행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거제 앞바다에서 해군, 국적 선사 등과 국적 선박 피랍에 대비한 해적 진압 훈련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국적 선박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피랍되는 상황을 가정해 진행된다.

국적 선박이 해적 출현을 신고하면 해수부와 해군이 이를 확인한 뒤 해적 선박에 경고사격을 하고, 이어 피랍된 선박에 침투해 해적을 진압하고 선원을 구출하는 순서로 훈련한다.

이번 훈련에는 해수부·해군·선사 훈련요원 350여명이 참여하고, 1만4천t급 상선 1척과 다음달 28일 아덴만으로 출항 예정인 4천400t급 왕건함, 고속단정 및 링스헬기 등이 투입된다.

청해부대를 비롯해 다국적 연합 해군이 해적퇴치 활동을 펴고 있는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에서는 2015년과 2016년 해적공격이 각각 0건, 2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9건(3척 피랍) 발생했다.

올해도 1분기까지 2건의 해적공격사고가 일어나는 등 해적활동이 다시 활발해지는 추세다.

한국은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에서 해적 피해를 막기 위해 2009년 3월 청해부대를 현지에 파견, 연합해군과 합동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