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내일 민군 긴급회의 개최…기무사·성폭력 사태 논의

민간 자문위원들 요청으로 군인복무정책심의위 회의 개최

국방부 전경
국방부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방부는 12일 군 수뇌부와 민간 자문위원들이 참석하는 군인복무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최근 불거진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군 장성의 부하 여군 성폭행 사건 등에 관한 대책을 논의한다.

국방부 당국자는 11일 "내일(12일) 군인복무정책심의위를 열고 군내 성폭력 방지 대책과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 등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며 "이 회의는 정례적인 회의인데 이번에 민간 자문위원들의 요청으로 긴급히 열리게 됐다"고 밝혔다.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리는 이 회의에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정경두 합참의장, 육·해·공군참모총장, 해병대 사령관 등 군 수뇌부와 민간 자문위원 6명이 참석한다.

이 당국자는 "이번 회의에선 군내 성폭력 사건 근절을 위한 대책과 불법 정치 개입 의혹에 따른 '군인의 의무 준수'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의에선 기무사의 정치 중립을 위한 민간차원의 자문기구 설치에 관한 논의도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1 22: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