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800만달러 공여, 전반 여건 고려해 적절 시점 추진"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800만달러 공여, 전반 여건 고려해 적절 시점 추진"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 등 13일 방북해 평양과기대 발전방향 논의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통일부는 10일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지원 사업에 공여하기로 한 800만 달러의 집행 시기와 관련해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적절한 시점에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800만 달러의 집행이 비핵화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게 미국 국무부의 입장이라는 미국의소리(VOA) 방송 보도와 관련해 "공여 문제는 현재 국제기구와 협의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800만 달러 집행과 관련해서도 신속한 대북 인도지원을 위한 유엔의 가이드라인이 국제기구와 협의될 것이라는 통일부 당국자의 최근 설명에 대해서는 "정부는 비핵화 속도에 따라서 남북 교류협력과 관련된 사안들을 결정해 나간다는 입장임을 여러 번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미 측과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모든 사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부대변인은 13일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의 의제에 대해서는 "북측이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의제로 제시해온 만큼 구체적인 협의가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부대변인은 북한 교육성과 함께 평양과학기술대학을 세운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 관계자 등이 13일 방북한다고 밝혔다.

그는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 유상권 이사 등 3명은 평양과기대 운영 협의 등을 위해 방북을 신청했고 정부는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북한 방문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번 방북은 2015년 10월 평양과기대 국제학술대회 참가차 방문한 이후 2년 10개월만"이라며 "이번 방북 기간에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은 대학 측과 가을학기 운영방안과 개교 10주년 행사 등 학교 발전방향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중국 베이징을 거쳐 방북한 뒤 16일까지 머무를 예정이다. 평양과기대는 2009년 건물을 준공해 2010년 10월 개학했으며 컴퓨터전자공학부 등 3개 학부 5개 학과로 돼 있다. [https://youtu.be/ZUcYi2PHQFw]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0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