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성 北 유엔대사, 다음주 유엔총회前 부임…"美정부, 비자발급"

2014년 주유엔 북한대표부 근무…외무성 조약국장 지내

주유엔 북한대표부 근무시절의 김성(왼쪽에서 첫번째)
주유엔 북한대표부 근무시절의 김성(왼쪽에서 첫번째)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김성 유엔 주재 신임 북한대사가 조만간 부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유엔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김 신임대사는 최근 미 정부로부터 비자를 발급받아 오는 18일부터 시작되는 유엔 총회 전에 부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자성남 전 대사는 지난 7월26일 4년여간의 임무를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자성남 대사의 귀국 이후에도 김 대사의 비자발급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통상적 절차에 따라 시간이 걸리는 것이라는 관측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미국이 일부러 비자발급을 늦추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교차했었다.

교도통신은 북한이 지난 5월 중국 주재 미국대사관에 김성 대사의 비자를 신청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신임 김 대사는 평양국제관계대학을 졸업하고 외무성에 들어와 비동맹국과 국제기구국 등을 거쳐 지난 2014년 주유엔 북한대표부에서 참사관으로 근무했으며, 외무성 조약국장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해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리동일 전 북한 유엔대표부 차석대사와 함께 말레이시아를 방문해 협상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사는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으로 근무하던 2014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다룬 코미디 영화 '인터뷰'와 관련, AP통신에 "우리의 주권과 최고지도자의 존엄에 대한 용서할 수 없는 조롱"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또 같은 해 북한대표부가 유엔본부에서 개최한 북한 인권 관련 설명회에서 대북 인권결의안에 대해 "결의안이 추진되면 상황을 더 악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3 07: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