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이브럼스 "강한 관계는 신뢰가 바탕…특별관계 다지는데 매진"(종합)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부친은 전 육군총장, 큰형과 작은형도 장군 출신

인사말 하는 에이브럼스 신임 한미연합사령관
인사말 하는 에이브럼스 신임 한미연합사령관(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8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바커 필드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이ㆍ취임식에서 신임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xanadu@yna.co.kr

(평택·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송상호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육군 대장) 신임 한미연합사령관이 8일 취임했다.

한미연합군사령부는 이날 오전 10시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의 바커 필드(대연병장)에서 연합사령관 이·취임식을 거행했다.

행사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폴 J. 셀바(Paul J. Selva) 미국 합참차장이 공동 주관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이 자리에서 에이브럼스 대장에게 지휘권을 이양하고 2년 6개월여 임기를 끝냈다.

에이브럼스 신임 사령관은 취임사를 통해 "강한 관계는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 군사작전 특성상 그 신뢰에 대한 깊은 헌신도 필요하다"면서 "한반도 안보에 대한 공동의 이해를 수행하면서 각 부대의 특별한 관계를 다지는 데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유엔사, 연합사, 주한미군사는 한반도 방어와 동북아 안보라는 한미동맹 공동의 이해를 위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 3개 사령부는 깊고 오래된 관계로 서로를 지원하고 있다"며 "성공적인 임무 수행에 모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개 사령부는 공격과 억지, 정전협정 유지와 평화를 향한 길을 개척하고 있다"며 "한반도 현 상황은 어느 때보다 역동적"이라고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여러 기회를 모색하는 가운데 오늘 전투해도 싸울 수 있다는 강력한 '파잇 투나잇'(fight tonighit) 정신을 유지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며 "저는 다른 명령이 주어질 때까지 유엔사, 연합사, 주한미군사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대한민국 정부와 강력한 파트너십을 다질 것을 매우 기대한다"며 "여러분이 연합사령부의 강력한 대비태세를 직접 확인할 것을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8일 오전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 바커 필드(대연병장)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서 빈센트 브룩스 대장(왼쪽)이 로버트 에이브럼스 신임 사령관(오른쪽)과 함께 사열하고 있다. xanadu@yna.co.kr

기갑장교로 임관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1960년생이다. 그는 당시 부친의 근무지였던 독일에서 태어났다. 1982년 미 육사인 웨스트포인트를 졸업했다. 사우디아라비아·쿠웨이트·이라크·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전투를 지휘했고, 중장 때는 척 헤이글 당시 미국 국방부 장관 밑에서 선임 군사보좌관을 맡았다.

2015년 8월부터 지난달까지 미 전력사령관으로 재임했다. 2명의 자녀가 있고 군 폭발물처리반에서 은퇴한 애완견 '에이스'를 아낀다고 한다. 골프와 농구를 즐기며 워싱턴 레드스킨스 미식축구팀과 미 육사 미식축구팀의 열렬한 팬이다.

그는 6·25전쟁 당시 미 1군단과 9군단에서 참모장교로 근무한 부친 크레이튼 에이브럼스 전 육군참모총장의 3남이다. 미군의 주력 탱크인 M1 에이브럼스 전차도 그의 부친 이름을 따온 것이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큰형과 작은형도 각각 육군 준장과 대장으로 예편했다. 작은형 존 넬슨 에이브럼스 예비역 대장은 1993~1995년 의정부의 캠프 레드클라우드에서 근무했다.

신임 사령관과 인사하는 빈센트 브룩스
신임 사령관과 인사하는 빈센트 브룩스(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8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바커 필드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서 이임하는 빈센트 브룩스 대장(왼쪽)이 신임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인사를 하고 있다. xanadu@yna.co.kr

2016년 4월 30일 연합사 사상 첫 흑인 사령관으로 부임했던 브룩스 대장은, 우리 말로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를 줄 아는 친한파 인사로 통했다.

1980년 웨스트포인트를 졸업한 이후 냉전 시기 1980년대 한국과 독일에서 근무했던 그는 2013년 이후 미 태평양사령부 육군 사령관으로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했다.

브룩스 대장은 전형적인 군인 가문 출신으로 그의 부친은 육군 소장, 형은 육군 준장으로 퇴역했다.

그는 이임사에서 "저희는 동맹에서 단독행동 할 때 성공한 적이 없다"며 "같은 배를 타고 함께 강을 건넌다는 '동주공제' 정신으로 같이 갈 때 성공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각자 방식으로 간다면 매우 우려할 일이 엄습할 것 같다"며 "저의 마음은 이곳에 남아 있고 언제든 다시 돌아와 여러분을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브룩스 대장은 합참이 지난 5일 발행한 '합참' 가을호(제77호)에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강을 건넌다는 뜻의 한자성어) 정신으로 같이 갑시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그는 이 글에서 "전쟁의 도가니 속에서 맺어진 한미동맹은 지난 68년 넘게 지속하여 왔다"면서 "남산의 소나무와 같이 우리의 뿌리는 깊고 강력하다. 한미동맹은 절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연합사령부 지휘권 이양
한미연합사령부 지휘권 이양(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8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바커 필드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서 빈센트 브룩스 대장이 전달한 연합사 깃발을 신임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에게 전달하고 있다.
xanadu@yna.co.kr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0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