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성태 "나라 뒤집으려 했다더니 고작 허위공문서…靑 사과해야"(종합)

"시민단체·민주당·청와대 삼각커넥션…허위 내란음모"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연정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8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에 대한 군·검 합동수사단의 중간수사결과와 관련, "정치공세를 부추기고 선전·선동에 앞장선 청와대는 반성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기무사가 탱크와 장갑차를 동원해 나라를 뒤집으려고 했다면서 대통령이 인도에서 직접 수사를 지휘하더니 그 결과가 고작 허위공문서 작성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방부 하극상만 부추기고 군만 벌집 쑤시듯 들쑤셔 놓았다"며 "군인권센터라는 시민단체와 더불어민주당, 청와대의 삼각 커넥션이 만든 허위 내란음모 논란이야말로 심각한 국기문란"이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그는 "청와대가 굳이 양심적 병역거부자를 내세워 우리 군을 쿠데타 모의나 하는 집단으로 매도하고, 내란음모나 하는 집단으로 몰아붙여야 했나"라고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가 언급한 '양심적 병역거부자'는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뜻한다.

그는 "한국당은 기무사 내부 문건이 무분별하게 공개된 경위에 대해 수사 의뢰하고 임태훈 소장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며 "검찰이 기무사 문건 수사와 관련해 즉각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한 것처럼 군사기밀 유출사건에 대해서도 전격적인 압수수색과 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이익을 나누는 '협력이익 공유제'와 관련해서는 "법으로 강제할 수 없는 것을 강제하겠다는 발상이야말로 시장과 개인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국가주의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새아침'에 출연,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해 "말잔치로 자신의 이미지 정치를 한다"고 비판했다.

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해서는 "희망고문의 아이콘으로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까지 오기와 독선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고,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설에는 "자신들이 다 해놓고 지금와서 경제부총리를 희생양으로 앞에 세운다는 것은 누가 봐도 정의롭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이 양반이 기존 남북관계에 상당히 급진적으로 속도를 내서 사실상 사고 일보직전에 처해 있다"며 "임 실장은 탁현민 비서관을 첫눈이 오면 놔주겠다더니 강원도 설악산 첫눈은 대한민국 첫 눈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여야정협의체에서 합의한 탄력근로제 확대와 관련해 "(탄력근로 단위기간이) 최소한 6개월은 있어야 한다. 당 입장은 6개월 이상"이라고 밝혔다.

'보수대연합' 견해에 대해선 "문재인정권의 독단과 전횡,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 올바른 견제와 비판을 할 범보수연합세력이 절실하다"면서도 "극단적 사고와 주장은 보수연합 신뢰 확보에 장애요인이므로 배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김성태
발언하는 김성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8
kjhpress@yna.co.kr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08 12: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