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최신기사
  • 평창
  • 강릉
  • 정선

[알고보세요] 은반 위의 저 커플, 아이스댄스일까 페어일까

송고시간2018/01/18 06:22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페어, 리프트·스로 점프 등 아찔한 기술 포함
아이스댄스, 비트·리듬과 혼연일체

소치 아이스댄스 금메달리스트인 미국 메릴 데이비스-찰리 화이트 조의 연기
소치 아이스댄스 금메달리스트인 미국 메릴 데이비스-찰리 화이트 조의 연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동계올림픽의 꽃' 피겨스케이팅엔 남녀 한 쌍이 빙판 위에서 연기하는 종목이 2개 있다.

페어와 아이스댄스다.

남녀 선수가 음악에 맞춰 환상의 호흡을 과시하며 아름다운 연기를 펼치는 페어와 아이스댄스는 피겨 팬이 아니라면 언뜻 구분하기 쉽지 않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차이점이 많다.

우선 페어는 남녀 싱글과 같은 범주의 종목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첫 번째 동계올림픽격인 1924년 샤모니 대회부터 남녀 싱글과 더불어 정식 종목이었다.

토루프, 살코, 악셀 등의 점프와 플라잉카멜 스핀 등 싱글 종목에 있는 여러 스핀이 페어에도 있다.

남녀 선수가 완전히 똑같이, 또는 서로 거울을 보는 것처럼 완벽하게 대칭적으로 연기해야 좋은 점수를 받는다.

점프의 경우 한 선수는 3회전을 뛰고, 동시에 다른 선수는 2회전을 뛰면, 둘 다 2회전 점프를 뛴 것으로 기록된다.

페어 김규은-감강찬 조의 리프트
페어 김규은-감강찬 조의 리프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1명이 아닌 2명이 동시에 빙판에 서기 때문에 페어에서만 가능한 특징적인 요소들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리프트(Lift)와 스로 점프(Throw jump)다.

남자 선수가 여자 선수를 머리 위로 높이 들어 올리거나 공중에 던져 여자 선수가 공중회전 후 착지하는 아찔한 동작은 페어에서만 볼 수 있다.

여자 선수가 거의 눕듯이 빙판과 수평을 이룬 채 남자 선수가 여자 선수의 한 손을 잡고 돌아 원을 그리는 데스 스파이럴(death spiral)도 페어 종목의 독창적인 요소다.

우리나라의 김규은-감강찬 조와 북한의 렴대옥-김주식 조가 뛰는 종목이 바로 페어다.

북한 페어 렴대옥-김주식 조의 데스 스파이럴
북한 페어 렴대옥-김주식 조의 데스 스파이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반해 민유라-겜린 알렉산더 조가 평창올림픽에서 출전하는 아이스댄스는 피겨스케이팅의 나머지 세 종목과 가장 구별되는 종목이다.

'아이스댄스'라는 이름 그대로 빙판 위에서 하는 볼룸 댄스다.

올림픽 종목이 된 것도 나머지 세 종목보다 한참 뒤인 1976년 인스브루크동계올림픽부터다.

남녀 싱글과 페어가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으로 이뤄진 데 반해 아이스댄스는 쇼트댄스와 프리댄스로 이뤄져 있다. 2009-2010시즌까지는 컴펄서리 댄스와 오리지널 댄스, 프리 댄스 3개의 점수를 합산했는데 컴펄서리 댄스와 오리지널 댄스를 합쳐 쇼트댄스를 만들었다.

음악에 맞춰 연기하는 것은 피겨 네 종목 모두 동일하지만 아이스댄스는 음악의 중요성이 상대적으로 크다.

쇼트댄스의 경우 해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에서 그 시즌의 리듬을 선정하는데, 이번 시즌은 라틴 리듬이고, 그 중에서도 룸바 패턴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지난 시즌은 힙합 또는 블루스 리듬이었다.

멜로디보다 비트나 리듬에 비중을 두기 때문에 귀에 들리는 박자가 10초 이상 없으면 안 된다는 등의 세부적인 규정도 있다.

아이스댄스 민유라-겜린 조의 '아리랑' 프리댄스 연기
아이스댄스 민유라-겜린 조의 '아리랑' 프리댄스 연기 [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남녀 파트너와 음악이 혼연일체가 돼 유려한 연기를 펼친다는 점에서 다른 종목들보다 예술성이 부각된다고 볼 수도 있다.

2014-2015시즌까지는 피겨 네 종목 중에서 아이스댄스만 가사가 있는 배경음악을 사용할 수 있었다. 지금은 모든 종목에서 가능하다.

아이스댄스에선 점프나 스로 동작은 가능하지 않다. 리프트는 있지만 남자 선수의 머리 위로 높이 들어 올려선 안 된다. 또 두 선수는 연기 내내 양팔 너비 이상으로 떨어질 수 없다.

두 선수가 한시도 빠짐없이 신체의 일부를 접촉하고 있어야 하는 동작이 있는가 하면 두 선수가 서로를 터치하면 안 되는 동작도 있다.

쇼트댄스에는 모든 참가 선수들이 반드시 포함해야 하는 공통 요소도 있어서 똑같은 동작을 서로 다른 선수들이 어떻게 표현해내는지도 볼 수 있다.

지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아이스댄스에 출전한 양태화(36) 코치는 "페어가 더욱 다이내믹하다면 아이스댄스는 두 선수의 호흡과 연기가 보다 깊이가 있어서 한 편의 영화를 즐기듯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캐나다 테사 버추-스콧 모이어 조의 아이스댄스
캐나다 테사 버추-스콧 모이어 조의 아이스댄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8 06:2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