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에 '82년생 김지영'·'아몬드' 등

한국서점조합연합회, 11일 서점의 날 맞아 기념식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조남주의 소설 '82년생 김지영'과 손원평의 소설 '아몬드' 등이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에 선정됐다.

한국서점조합연합회는 10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2017년 서점의 날' 기념식을 열고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을 시상했다.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에는 이밖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여름 휴가 도서로 주목받은 '명견만리'와 '살아남지 못한 자들의 책 읽기', '소리와 몸짓'이 포함됐다. 또 조남주 작가는 '올해의 작가'로 선정됐다.

기념식에서는 조강우(새날서점), 양계영(홍지서림), 손진걸(교학사) 씨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받는 등 우수서점인들이 상을 받았다.

한국서점조합연합회는 지난해 책을 뜻하는 한자 '冊'의 모습과 책이 책장에 진열된 모습을 본떠 11월 11일을 '서점의 날'로 정했고 올해 문체부의 지원을 받아 이날 첫 번째 기념식을 열었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10: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