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뷰] 비어만 현대차 총괄 "i30N, 현대차에 고성능 이미지 가져올것"

"스포티한 전기차도 출시할 수 있어…다양한 영역서 새기술 만들것"
"중국 시장 문제는 현재 가장 부담이지만 성공을 이어나갈 것"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N시리즈는 현대차에 고성능 이미지를 가져다줄 것입니다."

앨버트 비어만 현대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총괄은 현대차가 심혈을 기울여 내놓은 고성능 N시리즈에 대한 자신감에 가득차 있었다.

12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다.

N 시리즈는 자동차 트랙 질주에 적합한 고성능 브랜드로 현대차가 2년 전부터 개발에 공을 들여왔다.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N시리즈의 첫 차로 'i30N'가 선을 보였다.

그러면서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의 주요 트렌드인 전기차와 관련해선 "현재는 고전적인 고성능 엔진을 탑재하고 있지만 곧 스포티한 전기차도 출시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다음은 일문일답.

앨버트 비어만 현대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총괄 [현대차 제공]
앨버트 비어만 현대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총괄 [현대차 제공]

-- i30N을 경쟁자와 비교한다면.

▲ 경쟁사의 해치백이나 C세그먼트(준중형)와 비교 연구를 많이 했다. 이를 통해 i30N에 대한 우리만의 철학과 전략을 세울 수 있었다. 여러 분야에 대한 소비자 반응 연구를 통해 많은 유럽과 호주의 소비자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i30N은 트랙에서의 주행에 더욱 주안점을 뒀다. 트랙에서 i30N의 경쟁차들도 레이싱할 수 있지만, 부가 옵션이 많이 필요하다. 특수 타이어, 특수 브레이크, 특수 쿨링 시스템 등을 갖추려면 가격이 올라간다. 이는 우리의 철학이 아니다. i30N에 들어있는 현대차의 철학은 일반 차로도 별도의 특수 옵션 없이 트랙을 돌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다양한 영역에서의 주행이 가능하도록 상황에 맞는 기술, 가변 쇼크업소버, 가변 스티어링 등을 개발했다. 특히 원하는 상황에서 스티어링휠에 붙어있는 N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도 주행 성능이 변할 수 있도록 했다.

-- 한국에서도 곧 만날 수 있나.

▲ N은 유럽과 호주 전용 브랜드가 아닌 글로벌 브랜드여서 곧 전 세계 어디서도 만날 수 있다. 내년 한국에 2개 정도의 N 브랜드가 나올 예정이지만 i30는 아니다.

-- 현대차가 고성능차에 집중하고 있는데 미래시장에서 유효하다고 보는가.

▲ 현대차는 모든 친환경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시간이 지나면 친환경차 기술을 접목한 고성능차도 출시할 것이지만 현재는 고전적인 고성능차 출시를 통해 운전자들의 펀드라이빙을 제공할 것이다. 친환경 기술이 들어간 고성능차는 계속 개발해 나갈 방침이다.

-- 벤츠가 내놓은 하이퍼원과 같은 전동화 고성능차로 이해해도 되나.

▲ 전동화 고성능차도 언젠가는 나올 것이다. 현재는 고전적인 고성능 엔진을 탑재하고 있지만, 곧 스포티한 전기차도 출시할 수 있다.

-- N시리즈의 성공적인 론칭 이후의 다음 목표는.

▲ N브랜드는 운전의 재미를 선사하는 등 현대 브랜드 강화를 위한 것이다. 아이오닉이 현대의 친환경 이미지를 높인 것처럼 N은 현대에 고성능 이미지를 가져다 줄 것이다. 제네시스 브랜드에는 N이 없을 것이다.

-- 본인이 현대 와서 어떤 점이 달라졌다고 생각하는가.

▲ 남양주에 오면 예전보다 더욱 많은 스포티한 엔진 소리와 풀 스로틀 사운드가 많이 들리며 엔지니어들은 펀드라이빙에 더욱 집중해 연구개발을 하고 있다. N브랜드 출시를 위해 24시간 뉘르부르크링 주행과 각종 가혹한 테스트를 거쳤으며 이를 통해 드디어 고성능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유럽과 호주를 비롯해 한국 등에도 많은 모터스포츠팬들이 N시리즈를 기대하고 있다.

-- i30N 출시가 현대차에 대한 고객의 인식과 브랜드 이미지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나.

▲ 고객 신뢰도, 디자인 등 여러 요소에서 기존에도 현대 브랜드에 대한 좋은 이미지들이 있었지만 고성능과 관련해서는 그렇지 않았다. N브랜드 출시를 통해 드라이빙 퍼포먼스 등 감성적인 드라이빙 측면이 강화됐다.

-- 현대기아차, 한국자동차 산업이 위기라는 평가가 있는데.

▲ 일시적인 상황으로 이겨낼 것이다. 중국 시장 문제는 현재 가장 부담이긴 하지만 좋은 상품이 나올 것이기 때문에 계속 성공을 이어 나갈 것이다.

-- 다음 목표는 무엇인가.

▲ 2020년까지 나올 제네시스 라인업이다. 전 세계 럭셔리카들과 경쟁해야 하기 때문에 G70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현대차는 퍼스트 무버로서,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등 특정한 영역에만 특별히 집중하지 않고,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기술을 만들어낼 것이다.


앨버트 비어만 현대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총괄 [현대차 제공]
앨버트 비어만 현대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총괄 [현대차 제공]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3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