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용, 中 IT업체 CEO 연쇄 면담…"신성장산업 협력 논의"(종합2보)

'중국 출장' 이재용, 현지 스마트폰 매장 방문
'중국 출장' 이재용, 현지 스마트폰 매장 방문 (서울=연합뉴스) 중국 출장 중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현지 스마트폰 매장을 직접 찾은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사진은 이 부회장이 지난 3일 DS(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장인 김기남 대표이사 사장 등과 함께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의 한 전자기기 매장을 방문, 둘러보는 모습. [웨이보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BYD·화웨이·샤오미·BBK 최고경영진과 '비즈니스 미팅'
일본으로 이동…김기남 DS 부문장 등 동행 사장단은 귀국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중국을 방문한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이 현지 글로벌 정보통신(IT) 기업 대표들을 잇따라 면담하고 사업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2일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에 도착한 이후 전기차 업체인 BYD의 왕추안푸(王傳福) 회장을 비롯해 화웨이의 런정페이(任正非) 회장, 샤오미의 레이쥔(雷軍) 회장, 비보(VIVO)의 모기업인 BBK의 션웨이(沈偉) 최고경영자(CEO) 등을 만났다.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인 김기남 대표이사 사장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최고경영진과 동행한 이 부회장은 이들 중국 기업 대표들과 전장·부품 등 신성장 산업의 공조·협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들 업체는 모두 삼성전자의 부품 사업부문 주요 고객사여서 수요 파악과 동시에 인공지능(AI) 등 미래 산업에서 포괄적인 협력 방안을 놓고 의견을 주고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글로벌 기업의 CEO들과의 면담을 통해 차세대 반도체 전략을 구상하고 포화 상태를 보이는 시장에서 신산업 발굴의 기회를 찾으려는 취지라는 게 삼성전자 안팎의 대체적인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과거에도 국내외에서 주요 IT 업계 최고경영진을 만나 네트워킹을 구축하면서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글로벌 행보에 집중했다"면서 "지난해 구속수감 이후 약 1년간 이런 활동을 이어가지 못한 것을 만회하기 위해 앞으로도 해외 출장이 잦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전날 선전의 한 전자기기 매장을 방문한 모습이 현지 언론에 포착되기도 했다.

'중국 출장' 이재용, 현지 스마트폰 매장 방문
'중국 출장' 이재용, 현지 스마트폰 매장 방문 (서울=연합뉴스) 중국 출장 중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현지 스마트폰 매장을 직접 찾은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사진은 이 부회장이 지난 3일 DS(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장인 김기남 대표이사 사장 등과 함께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의 한 전자기기 매장을 방문, 둘러보는 모습. [웨이보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봉황망 등 현지 언론은 이 부회장이 샤오미와 삼성전자 스마트폰 매장 등을 잇따라 방문했다고 보도하면서 인터넷판에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이 중국 방문 기간 스마트폰 매장을 찾은 데 대해 최근 현지에서 갤럭시 시리즈 판매가 화웨이, 오포, 비보, 샤오미 등 중국 업체와 미국 애플 등에 밀려 부진한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나 전자매장 방문은 단순한 현지 시장 점검 일정으로, 이보다는 선전 경제특구에서 주요 기업의 최고경영진을 만나 차세대 사업 전략을 논의하는 게 이번 중국 방문의 주요 목적이라고 복수의 삼성 관계자는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샤오미가 최근 미국 구글과 AI 부문 협력을 논의하는 등 중국 업체들도 미래먹거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면서 "이 부회장도 이에 뒤지지 않기 위해 전략적 행보를 이어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중국 방문 일정을 마무리하고 곧이어 일본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인 행선지나 방문 목적 등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현지 기업 대표나 지인을 만날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김기남 사장을 비롯해 메모리사업부장인 진교영 사장, 시스템 LSI 사업부장인 강인엽 사장,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인 이동훈 사장 등 이 부회장의 중국 일정에 동행한 사장단은 이날 오후 귀국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04 22: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