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R 이승호 사장 사퇴…코레일-SR 통합 반대로 밀려난듯(종합)

수서고속철(SRT) 운영사인 SR 이승호 사장 [SR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김동규 기자 = 수서고속철(SRT) 운영사인 SR 이승호(60) 사장이 최근 돌연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국토교통부와 SR 등에 따르면 이 사장은 SR의 수장으로서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통합에 반대하다 국토부의 '권유'를 받고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이 사장이 사퇴 의사를 표시한 것이 맞다"며 "이 사장이 전 정부 때 임명된 인사여서 새로운 정부의 임명권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아직 SR 이사회에 사표를 제출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사의 표명에 대해 코레일과 SR의 통합에 반대 의견을 개진하다 정부와 마찰을 빚고 밀려난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 우세하다.

국토부 관료 출신으로 교통물류실장까지 지낸 이 사장은 작년 3월 취임한 이후 1년 2개월 만에 SR를 떠나게 됐다.

그는 SR가 올 2월 공공기관으로 지정된 이후 사퇴 압박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SR 관계자는 "이 사장의 퇴임은 SR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된다"며 "아직 이사회 날짜는 잡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후임 인사는 코레일과 SR의 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설 인물이 올 수밖에 없으며, 이에 따라 두 회사의 통합은 급물살을 타게 될 전망이다.

사장 추천권을 코레일이 갖고 있기 때문이다.

코레일은 SR 지분 41%를 갖고 있는 대주주여서 SR 정관상 사장 추천권한을 행사한다.

코레일과 SR 통합은 문재인 대통령이 철도 공공성 강화 차원에서 선거공약으로 제시한 정책 과제여서 국토부는 통합과 관련한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다.

국토부는 최근 코레일과 SR의 통합 방안을 검토하는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 산업구조 평가' 연구용역을 발주하기도 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철도의 공공성을 유지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며 코레일과 SR의 통합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SR와 코레일 통합에 대해서는 코레일을 비롯한 철도노조, 시민단체 등이 공공성 강화를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SR와 SR 노조, 일부 이용객들은 가격과 서비스 개선 등 분리 운영에 순기능이 있다고 통합에 맞서고 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04 15: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