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0대 기업 임원 평균 52.9세…한전 62.6세·넷마블 44.7세

잡코리아 3천463명 조사…남성이 96% 차지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국내 30대 기업의 임원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이 50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2017년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국내 30대 대기업 및 공기업 임원 3천463명의 연령 분포를 조사한 결과 평균 연령은 만 52.9세로 나타났다.

출생연도별로는 1964년생(만54세)이 전체의 10.1%로 가장 많았고 ▲ 1965년생 9.9% ▲ 1963년생 9.0% ▲ 1966년생 8.1% 등으로 집계됐다. 50대 임원이 73.1%였고, 40대와 60대 이상이 각각 21.6%와 5.2%였다.

만 30대 임원은 4명(0.1%)이었는데, 각각 SK텔레콤[017670]과 넷마블[251270], 카카오[035720], 삼성전자[005930]에 재직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기업 가운데 임원 평균 연령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전력으로 62.6세에 달했다. 우리은행[000030](57.4세), 포스코[005490](57.3세), 기업은행[024110](57.1세) 등도 임원 평균 연령이 비교적 높았다.

반면 넷마블은 임원 평균 연령이 44.7세로 가장 낮았으며, 셀트리온[068270](47.6세)과 아모레퍼시픽[090430](49.0세), 카카오(49.3세) 등이 뒤를 이었다.

30대 기업 임원들의 성별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96.2%가 남성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09 07: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