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보 신창재, 각국 中企 경영인에 "사업 이해관계자도 인격체"

세계중소기업협회 포럼서 한국 기업인 처음으로 연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이 미국 뉴욕의 UN 본부에서 각국 중소기업인들을 상대로 자신의 경영관을 설파했다.

13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10일 UN과 세계중소기업협회(ICSB)가 주최한 포럼에서 '지속가능한 인본주의적 이해관계자 경영'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ICSB 포럼에서 한국 기업인이 기조연설을 한 것은 신 회장이 처음이라고 교보생명은 전했다.

신 회장은 선친(신용호 창립자) 때부터 이어진 기업 문화와 생명보험업의 인본주의적 바탕이 교보생명 경영의 배경이 됐다고 소개했다. 불임 전문 의사 출신인 자신도 시험관 아기 연구로 생명의 소중함을 깨달아 '사람 중심 경영'을 실천하게 됐다고 했다.

그는 인본주의적 이해관계자 경영에 대해 "고객, 직원, 투자자, 지역사회, 정부 당국 등 모든 이해관계자를 사업의 도구가 아닌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하며 모두의 균형 발전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사회는 기업이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인본주의적 가치를 창출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에이브러햄 링컨 전 미국 대통령의 '게티즈버그 연설'을 차용했다.

"모든 이해관계자는 기업에 대한 강한 주인의식을 갖고(Of the people), 모든 이해관계자가 직·간접적으로 기업 경영에 참여하며(By the people), 모든 이해관계자가 기업 경영의 최종 수혜자가 돼야 한다(For the people)."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UN본부에서 열린 ICSB(세계중소기업협회) 포럼에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한국 기업인 최초로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교보생명 제공)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3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