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 형제 모두 해병장교…할아버지도 해병대·아버지는 UDT

삼 형제 해병대 장교
삼 형제 해병대 장교(서울=연합뉴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한자리에 모인 삼 형제 해병대 장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첫째 조성용 대위(왼쪽), 셋째 조요셉 중위(가운데), 둘째 조준영 대위(오른쪽) [해병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삼 형제 모두 해병대 장교로 복무하는 해병 가족이 있어 화제다.

해병대 2사단에서 정보주임 장교로 근무하는 첫째 조성용 대위(27·기갑)와 연평부대에서 소대장과 상황 장교 임무를 마치고 현재 보병 고등군사반 교육을 받는 둘째 조준영 대위(27·보병), 연평부대에서 종합분석 장교 임무를 수행 중인 막내 조요셉 중위(25·정보)가 그 주인공이다.

13일 해병대에 따르면 삼 형제는 해병대 출신 할아버지와 해군특수전단(UDT/SEAL) 출신 아버지의 가르침을 받고 자라며 해병대 장교의 꿈을 키웠다고 한다. 삼 형제의 외할아버지도 해병대 출신이다.

장남 조성용 대위와 차남 조준영 대위는 쌍둥이 형제로 해병대 사관후보생 114기로 동반 입대해 해병대 소위로 함께 임관했다. 이들은 임관식을 마치고 할아버지 묘소를 찾아 거수경례로 해병대 소위가 됐음을 신고했다고 한다.

막내 조요셉 중위는 해병대 사관후보생 선발 시험에서 두 번이나 떨어졌으나 두 형의 조력에 힘입어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해 사관후보생 119기로 입대할 수 있었다.

조 중위는 "아버지께서는 군인이라면 피부는 까맣고 눈빛은 매서워야 한다는 말씀으로 강인한 체력과 솔선수범 그리고 군인정신을 강조하셨다"며 "삼 형제가 서로에게 가장 엄하고 든든한 전우가 돼 가족에게는 자랑이 되고 동료에게는 귀감이 되는 해병대 장교로 거듭나겠다"며 군 생활 포부를 밝혔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3 11: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