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학규 감정원장 "주택 공시가격의 형평성 맞출 것"

"통계 빅데이터 분석 통해 부동산 시장 관리 지원에 총력"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김학규 신임 감정원장은 15일 주택에 대한 정확한 평가를 기반으로 공시가격의 형평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관마다 다르게 만들어져 관리되는 각종 부동산 통계를 모아 표준화하고 이를 다양한 형식으로 가공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국토교통부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했다.

김학규 신임 감정원장
김학규 신임 감정원장

2월 26일 취임한 김 원장은 감정원 기획조정실장, 부동산연구원장, 혁신경영본부장 등을 역임한 첫 내부 출신 원장이다.

우선 김 원장은 부동산 공시가격의 형평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공시가격의 현실화율은 65∼70% 수준으로, 이는 정부 정책의 영역이어서 감정원이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언급하고서 "그러나 공시가격이 주택 가격 수준에 따라 비례하도록 맞추는 형평성은 임기 내에 반드시 잡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10억원 짜리 집의 공시가격이 6억원이라면 1억원 짜리 집의 공시가는 6천만원이 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전산 데이터를 토대로 정확하게 주택 가격을 분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사람에 따라 집에 대한 평가가 제각각일 수밖에 없겠지만 감정원에서 부동산 평가 업무를 맡은 직원들은 그 기준을 통일하고 더욱 정확한 분석 틀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감정원이 최근 직종 전환을 통해 부동산 평가 업무 담당자를 확충하는 과정에서 감정평가 전문성이 떨어지는 직원이 현장에 투입되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김 원장은 "개인의 전문성도 있지만 기관 자체의 전문성도 있다"며 "감정원은 전문가 집단 못지않은 감정평가 전문 기관이고, 시스템으로 움직이기에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달 말에는 정부가 임대주택 통계 시스템을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국토부와 행정안전부, 국세청 등에 흩어진 임대주택 관련 통계를 정리하고 있는데 자료가 아날로그라 직원들이 수작업으로 일일이 데이터를 입력하고 있다"며 "시스템이 잘 작동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감정원의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수익사업을 벌여 현재 전체 예산의 40% 수준인 자체 수익사업 소득의 비중을 향후 10∼15% 포인트 정도 올리는 방안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는 "예산 중 정부에서 오는 금액이 너무 많으면 2020년에는 감정원이 준정부기관으로 바뀔 수 있다"며 "정부는 감정원에서 부동산 관련 통계 자료를 받아서 발표하거나 정책에 반영할 수도 있는데, 감정원이 공공기관이 아니라 준정부기관이 되면 자료의 객관성 확보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를 연 김학규 원장
간담회를 연 김학규 원장

김 원장은 최근 감정원의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그중에서도 시장분석연구실을 신설하고 그 안에 빅데이터연구부를 만든 것이 특징이다.

그는 "국가가 가진 다양한 통계를 감정원으로 모아주면 감정원이 체계적으로 관리하면서 좋은 자료를 만들어 내 정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지금 통계는 기관마다 다르게 생산돼 호환이 안 되는 만큼, 정부가 통계 정보만 주면 감정원이 자체 비용을 들여서라도 호환을 맞출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정보는 디지털화돼야만 잘 활용할 수 있다"라고 강조하고 "최근 조직 개편에서 전산실을 확대하고 빅데이터분석부를 신설한 것은 통계를 먼저 제대로 구축하고서 시장을 잘 분석할 수 있는 자료를 가공해 냄으로써 정부의 부동산시장 관리 지원 기능을 차질 없이 수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낙하산 출신이 많은 감정원에서 첫 내부승진 사장이 된 그는 "취임 전보다 취임 후 감정원이 더 좋아졌다는 말을 꼭 듣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5 1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