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맨몸으로 교통사고 막은 손호진씨에 LG의인상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복지재단은 맨몸으로 사고 차량을 막아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한 손호진(35)씨에게 'LG의인상'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손씨는 지난 2일 충남 보령시 동대사거리에서 승합차가 승용차와 충돌해 한 바퀴를 구른 뒤에도 계속 주행하는 것을 목격했다.

사고 차량까지 200m가량을 달려간 손 씨는 의식을 잃은 채 조수석에 쓰러져 있는 운전자를 발견하고는 소리를 질렀지만 반응이 없자 조수석 창문으로 뛰어오른 뒤 기어를 바꿔 차량을 멈춰 세웠다.

승합차 진행 방향에 교차로와 다리가 있어 차량을 세우지 못했으면 참사가 벌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손 씨는 "주변에 도울 사람이 없었고 어떻게든 차를 세워야겠다는 생각에 본능적으로 몸이 먼저 움직였다"면서 "누구나 그런 상황에서는 저처럼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부상 위험을 무릅쓰고 맨몸으로 달리는 차량을 멈춰 세운 손 씨의 용기 있는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LG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2015년 제정된 것으로, 지금까지 77명이 수상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6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