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자열 LS회장 "스마트 R&D로 '디지털 강자' 탈바꿈 해야"

LS엠트론 전주사업장 방문, 계열사 CTO들과 기술협의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이른바 '스마트 연구개발(R&D)'을 통한 그룹 차원의 디지털 전략 강화를 거듭 주문하고 나섰다.

구 회장은 지난 5일 이학성 ㈜LS[006260] 사장, 김연수 LS엠트론 사장 등 계열사 최고기술책임자(CTO) 10여명과 함께 전북 완주에 있는 LS엠트론 전주사업장을 찾아 트랙터 생산 라인을 둘러봤다고 그룹 측이 7일 밝혔다.

그는 특히 현장에서 CTO 기술협의회를 열고 그룹의 R&D 전략과 디지털 대응 현황을 점검했다.

주요 사업장을 방문해 생산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기술협의회를 진행하는 방식은 구 회장의 제안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올해까지 LS전선 구미사업장, LS산전[010120] 청주사업장, E1[017940] 여수기지 등에서 열렸다.

이번 LS엠트론 전주사업장 방문에서 구 회장과 계열사 CTO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준비 중인 가상현실(VR), 3D 프린팅, 원격진단 서비스 등의 현장 적용 계획과 경과 등에 대해 보고받았다.

또 자율주행 트랙터와 드론 기술 등의 시연과 함께 주력 사업인 트랙터 조립 및 엔진 생산 라인 시찰 등도 진행했다.

구 회장은 기술협의회를 주재하면서 "오늘 현장을 둘러보면서 R&D와 생산현장의 유기적 협업을 통해 'R&D 스피드업'과 '디지털 전환'이 가까운 미래에 실현될 것이라는 가능성을 봤다"고 긍정 평가했다.

그러면서 "CTO들이 주축이 돼서 외부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오픈 이노베이션 등 스마트 R&D 방식을 통해 디지털에 강한 LS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회사 관계자는 "구 회장은 'B2B 기업의 핵심이자 출발점은 R&D를 통한 기술경쟁력에 있다'고 강조하며 2015년부터 'R&D 스피드업'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을 진두지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LS산전과 LS니꼬동제련 등 주요 계열사들은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생산 효율을 최적화하는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고 있으며, LS전선은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재고관리 시스템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LS그룹은 설명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7 10: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