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아나항공 사장에 한창수 현 아시아나IDT 사장 임명(종합)

아시아나IDT 사장에 박삼구 회장 장남 박세창 씨…"3세 경영 본격화"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신임 사장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신임 사장[금호아시아나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금호아시아나그룹이 7일 신임 아시아나항공 사장에 한창수 아시아나IDT 사장을 선임했다.

2014년부터 아시아나항공을 끌어온 김수천 사장은 사실상 '기내식 대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 신임 사장은 1986년 그룹에 입사한 후 1988년 아시아나항공 창업 멤버로 참여했다.

2005년부터 아시아나항공 재무담당, 관리본부, 전략기획본부 및 경영지원본부 임원을 거쳤고, 2015년 3월부터는 아시아나IDT 사장으로 옮겨 아시아나항공의 전략적 중요도가 높은 차세대 IT 운영 시스템 도입에 주력해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한 사장은 금호아시아나그룹 내 손꼽히는 재무·기획 전문가로서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안정화를 통한 도약의 발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 사장의 이임으로 공석이 된 아시아나IDT 사장에는 박세창 아시아나항공 전략경영실 사장이 임명됐다.

박 사장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박 사장은 2002년 아시아나항공 자금팀에 입사해 그룹 전략경영본부, 금호타이어[073240]에서 다양한 업무를 수행했다.

2016년부터는 전략경영실 사장과 아시아나세이버 사장 및 그룹 4차 산업사회 태스크포스(TF)를 총괄했다.

박 사장은 아시아나IDT의 사장으로서 그룹의 4차 산업사회 기반구축을 통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 및 미래전략 수립 등 중책을 맡는다.

또 지난 5일 아시아나IDT가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한 만큼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인사로 금호아시아나가 '3세 경영'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업계에서는 "박 사장이 아시아나IDT를 성공적으로 상장시켜 경영능력을 입증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번 인사는 그룹의 재무구조 개선과 미래 성장동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앞으로 각 계열사의 대표이사 중심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말했다.

박세창 신임 아시아나IDT 사장
박세창 신임 아시아나IDT 사장[금호아시아나 제공]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7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