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계,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명단에 '촉각'…총수급 포함 '주목'

"1차 때보다 많고 2차 때와 비슷하거나 적을듯"…상의 통한 '조율'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청와대가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경제인을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사실상 공식화하면서 방북 수행단 명단에 어떤 인사가 포함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재계에서는 삼성, 현대차, SK 등 주요 그룹의 총수급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할 것인가를 놓고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청,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장·여야 5당 대표 등 9명 초청
청,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장·여야 5당 대표 등 9명 초청(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회의장·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평양정상회담 초청을 발표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초청할 정계 인사를 발표한 뒤 "경제인들도 꼭 (방북단에)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는 약 200명 정도로 합의된 방북단에 기업인을 포함한 재계 인사들도 일부 포함될 것임을 확인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재계에 따르면 지난 2000년 6월과 2007년 10월 각각 평양에서 열린 1·2차 남북정상회담에서도 경제단체 대표와 재벌 그룹 총수 등 경제계 유력 인사들이 상당수 방북단에 포함됐다.

1차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한국무역협회 김재철 회장,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손병두 부회장,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이원호 부회장 등 경제단체 대표 3명이 방북해 북측과 대북 투자 방안을 논의했다.

기업인으로는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손길승 SK그룹 회장,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 등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포함됐다.

2차 회담에는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이구택 포스코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기업 대표 6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또 김기문 개성공단 입주기업협의회 회장을 비롯해 업종별 대표 12명도 함께 방북해 경제계 인사는 총 18명이었다. 그러나 전경련과 대한상의 등 대표적인 재계 단체는 제외됐었다.

2007년 10월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인 초청 '2차 남북정상회담 관련 간담회'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차회장이 얘기를 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경우 전체 방북단 규모가 1차(180명) 때보다는 많고 2차(300명) 때보다는 적은 200명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경제인 규모도 이에 비례해 조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재계 관계자는 "오늘 청와대 발표로 미뤄 경제·사회·문화계 인사는 40∼50명 정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과거 사례에 따라 경제단체장과 기업인들을 두루 포함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재계 대표단체로 부상한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과 남북경협 사업의 대표격인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 등은 '상수'로 명단에 포함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와 함께 중견·중소기업 대표들도 방북단에 이름을 올릴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도 나온다.

경제인 방북단 명단은 그동안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 때 경제사절단 선정 작업을 주도했던 대한상의와 청와대가 조율을 통해 확정할 것으로 예상되나 북측과의 논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사실상 청와대 주도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한 대기업 관계자는 "임종석 실장이 '경제인들도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은 경제계의 자율적인 조율을 우회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면서 "그러나 워낙 엄청난 이벤트이기 때문에 정무적인 판단이 필수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가장 큰 관심사는 그룹 총수급이 포함되느냐의 여부다. 1·2차 남북정상회담 때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일부 참가한 데다 주요 그룹도 정부와의 관계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 10대 그룹의 계열사 임원은 "과거와는 달리 대기업들이 오히려 방북단 명단에 포함되는 것을 부담으로 느낄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사업적인 측면에서도 기회가 될 수 있는 동시에 남북경협의 리스크가 워낙 크기 때문에 큰 이득을 바랄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표] 1·2차 남북정상회담 경제인 방북단 명단

대기업 대표 업종(경제단체) 대표
1차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손길승 SK그룹 회장,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 손병두 전경련 부회장, 김재철 무역협회장, 이원호 중기중앙회 부회장
2차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이구택 포스코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경세호 섬유산업연합회 회장, 권홍사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 회장, 김기문 개성공단 입주기업협의회 회장, 김승유 하나금융그룹 회장, 김재현 한국토지공사 사장, 김창록 산업은행 총재,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 박연차 한국신발산업협회 회장, 이원걸 한국전력공사 사장, 이종구 수협중앙회 회장, 이철 한국철도공사 사장, 이한호 대한광업진흥공사 사장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0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