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승차거부 서울 택시 '삼진아웃'…"뿌리 뽑아야"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서울시는 한 개인택시 기사의 승차거부가 세 차례 적발돼 자격 취소와 함께 과태료 60만원을 부과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 택시기사에 대한 세 번째 '삼진아웃' 퇴출 사례다.

이 택시기사는 앞으로 1년 동안 영업을 할 수 없으며 이후에는 면허를 다시 따야 택시 운전을 할 수 있다. 승객이 승차거부 신고를 하려면 스마트폰 등으로 동영상을 촬영하거나 녹음하는 등 증거자료를 확보해야 한다.

서울면허 택시가 분당이나 일산 등 서울 외 지역으로 운행을 거부하거나 행선지를 말하지 못할 정도로 만취 상태인 승객을 태우지 않는 경우, 교대시간임을 공지하고 1시간 이내에 차고지에 돌아간 경우 등은 승차거부가 아니다.

[연합뉴스=자료사진]
[연합뉴스=자료사진]

누리꾼들은 심야 시간대 등에 승차거부가 아직도 빈번하다면서 승객들을 '을'로 취급하는 승차거부 행위를 근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아이디 'kun9****'는 "승차거부는 없어져야 됩니다", 'youm****'는 "승차거부 퇴출 적극 지지한다", 'jyk8****'는 "잘하셨습니다. 퇴출하면 1명만 고통받지만, 그동안 그 1명이 수천 명을 고통 줬습니다"라며 서울시 조치를 환영했다.

'csu0****'는 "새벽엔 택시가 갑이고 승객이 을이던데", 'jyk8****'는 "가까운 곳 가자고 하면 짜증 말투로 대응하고 먼 곳에 가자고 하면 추가 요금을 많이 달라고 하니, 항상 택시 타는 게 불편합니다"라고 꼬집었다.

'meow****'는 "택시기사분들 임금수준 높이고 품행이 떨어지는 사람들은 퇴출해야 한다. 공부하기는 싫어하지만 성실하고 운전 좋아하는 사람들이 가질 수 있는 직업군으로 만들어야 해요"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자신을 법인택시 기사라고 소개한 'hwwa****'는 "기사 여러분 제발 승차거부 하지 마시고 손님에게 친절 합시다. 힘든 일 하면서 욕까지 먹어야 하겠습니까"라고 호소했다.

다음에서 '도오사'는 "행선지 물어보는 순간 승차거부임. 문을 잠가도 승차거부. 무조건 타고 행선지를 말하면 됨. 이 기회에 뿌리를 뽑아야 함"이라고 촉구했다.

'또하나의삶'은 "택시 자격정지를 할 것이 아니고 개인택시 면허를 박탈하라. 그래야 승차거부 없어진다", 'WARC온리유'는 "승차거부 삼진아웃으로 자격정지를 할 것이 아니라, 한 번 걸릴 때마다 자격정지 후 삼진아웃은 영구 퇴출로 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고 적었다.

youngb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14: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