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軍 "사고시각 26일 21시22분" 재확인
사고 시각 발표하는 민.군 합동조사단
(성남=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 규명 민.군 합동조사단 문병옥 대변인이 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취재진에게 사고 발생 시각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10.4.7
leesh@yna.co.kr

합동조사단 1차조사결과 발표.."사고당시 정상항해"
"TOD 영상 추가확보..내부자 의한 가능성 희박"
"일부, 폭발음 이후 기름냄새 났었다 진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상헌 기자 = 천안함 침몰사고를 조사중인 민.군 합동조사단은 7일 천안함 사고발생 시각이 지난달 26일 오후 9시22분이라고 재확인했다.

   합조단은 이날 오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서 가진 중간조사결과 발표에서 사고 당시 천안함은 계획된 항로를 따라 정상적인 항해 중이었고, 승조원 역시 정상적인 일과를 진행하고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합조단에 따르면 사고 당시 전술지휘체계(KNTDS) 분석결과 천안함에서 발신되는 위치 신호가 오후 9시21분57초에 중단됐고, 백령도 지진파 관측소와 기상대 관측소가 오후 9시21분58초와 9시22분께 인공지진으로 분류되는 규모 1.5정도의 지진파를 각각 감지했다.

   천안함은 또 당일 오후 9시19분30초부터 33초간 국제상선검색망을 이용해 해군 2함대사령부와 통신감도를 정상적으로 확인했다.

   사고해역으로부터 2.5㎞ 거리에 있던 백령도 해병6여단 초병은 오후 9시23분께 낙뢰소리로 추정되는 소음을 청취한 데 이어 인근의 열상감시장비(TOD) 운영병도 소음 청취 직후인 오후 9시23분께부터 침몰하고 있는 천안함을 TOD 화면에 담았다.

   합조단은 "애초 공개된 TOD 영상 외에 해병 6여단 동시영상체계 점검 중 자동녹화된 천안함 정상기동장면(오후9시02분)과 함수와 함미가 분리된 장면(오후 9시22분38초~9시23분39초), 함수 침몰장면(오후 9시23분40초~10시7분23초)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어 합조단은 "법원으로부터 허가받아 생존자 및 실종자 휴대전화 통화사실을 확인한 결과 생존자 2명이 부인 및 대학후배와 오후 9시14분부터 9시18분까지 통화하고 9시14분부터 9시21분까지 문자를 발송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실종자 한 명도 오후 9시12분부터 9시21분까지 수차례에 걸쳐 동생과 통화했다"고 말했다.

   합조단은 일각에서 제기된 오후 9시16분 사고설과 관련 "오후 9시16분에 비상상황이었다면 전원 전투복장 차림이어야 하는데 생존자의 복장이 근무복, 체육복, 속내의 등 다양했기 때문에 정상적인 일과를 진행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합조단은 또 오후 9시15분 상황 최초인지 문건 보도에 대해선 "당일 오후 9시16분께 백령도 방공진지에서 미상의 큰 소음을 청취해 상급부대에 보고하고 해작사는 이를 천안함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해 그 시간을 상황발생시간으로 합참에 보고했다"며 "상황 접수와 전파에 따른 혼동에 기인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또 한 실종자가 여자친구가 오후 9시16분께 보낸 문자메시지에 답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 "실종자가 여자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냈으나 여자친구가 답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합조단은 이어 "생존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한 결과 생존자들에게 사실은폐를 위한 함구령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함정 기강에도 문제가 없어 내부 인원에 의한 사건발생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다.

   천안함은 사고 당시 백령도 서남방 2.5㎞ 해역에 있었으며, 당일 오후 8시 이후 29명은 야간 당직근무를 서고 나머지는 휴식 및 정비를 하고 있었다.

   합조단은 "함장은 오후 9시5분께 함내 순찰을 마치고 함장실로 들어와 컴퓨터 메일과 게시판, 전술지휘체계(KNTDS) 화면을 확인중이었다"고 말했다.

   이후 생존자들은 오후 9시22분께 `꽝'하는 폭발음이 1~2초간 났고, 정전과 동시에 일부 격실에 기름 및 바닷물이 유입되면서 함정이 갑자기 우현으로 90도 기울었다고 진술했다고 합조단은 설명했다.

   합조단은 "사건 발생 충격으로 함장실에 갇혔던 함장은 4~5명의 승조원이 내려준 소화호스를 허리에 묶고 외부 좌현 갑판으로 탈출해 보니 갑판에 20여명이 모였있었고, 함미를 확인한 결과 연돌(연통) 이후 부분이 보이지 않았고 약한 기름냄새를 느낄 수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합조단은 해군 고속정편대가 현장에 출동해 천안함 전자광학 추적장치(EOTS)에 홋줄을 연결해 구조를 시도했으나 함정의 흔들림과 실족의 위험성을 고려해 홋줄을 풀고 고무보트를 실은 해경정이 도착할 때까지 대기했다고 말했다.

   또 함장은 55명의 장병들이 구조된 후 부장 및 통신장과 함께 마지막으로 구명정과 고무보트를 이용해 해경 함정으로 이동했다고 덧붙였다.

   합조단은 "백령도 서방에서 기동했던 천안함은 대청해전 이후 2함대사 지침에 따라 백령도 서남방 지역으로 조정된 구역에서 작전을 했으며, 사고 당시에도 북서방향으로 6.3노트로 정상적으로 기동하고 있었다"며 "특수임무수행이나 피항이 아닌 2함대에서 지시한 정상 경비구역에서 정상적인 임무를 수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합조단은 "향후 조사과정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정밀진단팀을 구성하고 조사단장은 민.군 공동위원장 체제로 운영하겠다"며 "미국 해난사고 정밀조시팀 합류와 한미 공동사고조사위원회 구성 등 미국을 비롯한 각국의 전문가 참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honeybee@yna.co.kr

실버라이트 설치하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4/07 10:36 송고
관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