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퇴근하면 바바리맨..울산지역 학교 직원 '두 얼굴'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울주경찰서는 25일 퇴근 후 편의점과 골목길 등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 울산지역 중학교의 기능직 직원 김모(5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올해 3월 초까지 퇴근 후 울주군 웅촌면 일대 편의점 앞 등에서 지나가는 여성을 상대로 수차례 신체 특정부위를 노출 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웅촌면 일대에 바바리맨이 등장한다는 신고가 잇따르자 편의점 주변 CC(폐쇄회로)TV를 근거로 김씨의 인상착의를 파악한 후 범행지역 마을주민에게 김씨의 모습을 확인해 김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의 범행장소가 자신의 학교와는 다른 지역이었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4/25 11:34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