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모친 강간살인범, 교도소에서 자살(종합)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친어머니를 성폭행한 뒤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20대가 스스로 목을 매 숨졌다.

   25일 전주교도소에 따르면 23일 오후 3시께 전주시 평화동 전주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A(22)씨가 교도소 운동장 옆 공장동 처마에서 속옷으로 목을 맨 채 숨져 있는 것을 교도관이 발견했다.

   A씨는 운동시간에 교도관의 감시를 피해 자살했고,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2009년 7월 오전 2시30분께 전북 익산시 자신의 집에서 친어머니(당시 40)씨를 성폭행한 뒤 둔기로 때리고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었다.

   당시 재판부는 "피고인이 성욕을 만족하려고 친어머니를 성폭행한 뒤 범행이 발각될 것이 두려워 잔혹한 방법으로 살해했다"며 "피고인은 평생 수감생활을 통해 자신이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 반성하고 사죄와 참회의 마음으로 살도록 해 교화하는 것이 우리 사회 공동체의 이상에도 부합한다"며 A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교도소 관계자는 "A씨가 운동시간에 사라져 인원점검을 하던 중 자살 사실을 확인했다"며 "당시 수감자과 교도관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4/25 14:24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