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택배회사 입사 40분 만에 40대男 쓰러져 숨져
(청원=연합뉴스) 황정현 기자 = 14일 오후 10시30분께 충북 청원군의 한 택배회사에서 A(40)씨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동료는 경찰에서 "차에 짐을 싣는 작업을 하다가 갑자기 '답답하다'며 바람쐬러 나가던 중 쓰러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택배회사에 입사해 근무한 지 40여분 만에 사고를 당했다.

   유족은 A씨가 숨진 원인이 심근경색이라는 병원의 진단에 항의하며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weet@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7/15 08:2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