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카메라 부착 특수장비로 전국무대 빈집털이범 구속
(제천=연합뉴스) 황정현 기자 = 충북 제천경찰서는 21일 전국을 무대로 빈집을 턴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법상 절도 등) 박모(47)씨 등 2명을 구속했다.

   박씨 등은 지난 7월 7일 오후 1시께 제천시 김모(46.여)씨의 집에 침입해 현금과 귀금속 등 36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치는 등 6월부터 한 달 간 10여차례에 걸쳐 경기, 경북, 충남 지역에서 5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초인종을 눌러 빈집임을 확인한 뒤 우유투입구에 자신들이 제작한 카메라 달린 특수장비를 넣어 문을 따고 들어가는 치밀함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와 함께 구속된 노모(48)씨는 일본까지 건너 가 특수장비 제작방법을 배워온 뒤 지난해 6월께 출소한 박씨와 생활비를 벌기위해 이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sweet@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9/21 07:34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