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경찰, 47년 전 인화학교 학생 암매장 의혹 조사
인화학교 전직 교사였던 김영일(71)씨가 지난 17일 오후 광주 광산구 삼거동 인화학교 앞에서 50여년 전 학생을 숨지게 한 후 암매장한 당시 인화학교 교감의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인화학교에서 47년 전 학생을 암매장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지난 17일 오후 인화학교 교사 출신인 김영일(71)씨를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김씨는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1964년 10월께 당시 교감이 남자아이를 오랫동안 굶기고 때려 숨지게했으며 숨진 아이를 교감과 함께 무등산 기슭에 묻었다"고 털어놨다.

   김씨는 암매장 사실을 재론했지만 이미 아파트들이 많이 들어서 묻은 곳을 찾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1970년대 인화학교 경영진의 아들이 학생을 모델로 누드화를 그렸다는 등 기자회견에서 잇따라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전방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시간이 너무 많이 흐른데다 사실을 밝힌다 해도 처벌할 만한 근거가 없어 자극적인 내용의 의혹을 규명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경찰은 이밖에 법인 측으로부터 각종 서류를 넘겨받아 운영상 부실이 없었는지 전반적으로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사실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 발견되면 법인이나 인화학교 관계자도 불러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0/18 12:37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