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4차례 자살시도 끝에 "열심히 살아보겠다">
2번 목매고, 2번 번개탄 피웠다 모조리 실패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지난 22일 오후 8시40분께 서울 강동구의 한 주택가에 주차된 SUV 차량에서 일어난 화재 때문에 경찰 조사를 받던 자영업자 A(39)씨.

   처음에 "야유회에 쓰려고 산 번개탄에 불이 잘 붙나 확인하려는데 갑자기 불이 차 시트 불이 옮아붙었다"고 둘러대던 A씨는 조사하던 경찰관에게 사실대로 얘기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결심했다는 A씨는 천으로 목을 매 죽는 방법을 맨 먼저 떠올렸지만, 얇은 천조각이 140㎏의 거구인 A씨의 체중을 이기지 못하고 자꾸만 찢어져 버렸다.

   다시 생각해낸 것이 차량 안에서 불을 피우는 방법.

   번개탄을 구해온 A씨는 차 문을 닫고 안에서 불을 붙였고, 연기가 점차 차 안을 메우기 시작했다.

   그런데 생각처럼 정신을 잃기는커녕 매캐한 연기가 콧속을 파고들자 견딜 수가 없었다.

   도저히 참지 못해 차 문을 열고 뛰쳐나온 A씨가 황급히 불을 끄는 사이 이를 지켜본 행인이 119에 신고했고, A씨의 집요한 자살 시도는 결국 막을 내렸다. A씨는 두 번 목을 매고, 또 두 차례 번개탄을 피웠지만 죄다 실패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A씨를 실화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호프집을 운영하며 부업으로 배추 밭떼기를 해오던 A씨는 최근 배추 풍작으로 가격이 급락하면서 큰 손해를 보는 바람에 신병을 비관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를 맡았던 경찰관은 "계속 연락을 주고받으며 안부를 확인하고 있는데 '자살 시도를 후회한다. 앞으로 열심히 살아보겠다'고 말해 안심됐다"고 전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1/25 16:20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