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인포맥스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서울 13.9도 '봄날씨'…비온 뒤 내일 황사(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서울 13.9도 '봄날씨'…비온 뒤 내일 황사(종합)

날씨맑음 시야흐림
날씨맑음 시야흐림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미세먼지 등으로 28일 오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이날 기상청은 다음달 1일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옅은 황사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2013.2.28 xyz@yna.co.kr

서울 등 서쪽지방 영향권…낮부터 기온 ↓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2월 마지막 날인 28일 서울의 수은주가 13.9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이 완연한 봄날씨를 보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정읍의 기온이 21.1도까지 올랐고 전주 20.5도, 광주 19.8도, 대구 19.4도, 대전 18.8도, 군산 18.5도, 포항 18.3도, 부산 16.4도, 수원 15.2도, 서울 13.9도, 춘천 9.5도 등의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이는 평년 이맘때보다 10도 안팎 높아 3월 하순이나 4월 초순에 해당하는 기온이다.

정읍은 역대 2월 기온으로는 세 번째, 군산은 네 번째로 높았다.

기상청은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그러나 이날 밤 늦게부터 서울과 경기도를 시작으로 전국에 비가 내린 뒤 다음달 1일 낮부터 기온이 다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5㎜ 안팎, 나머지 지방은 5∼15㎜다.

비가 그친 뒤에는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황사가 나타날 전망이다.

이날 새벽 중국 북부 네이멍구 지방에서 발원한 황사는 저기압을 따라 우리나라 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오전 발원지의 미세먼지(PM10) 농도가 최고 6천㎍/㎥ 이상으로 치솟았다.

이 황사는 대부분 중국 내륙으로 이동하겠지만 다음달 1일 오전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을 비롯한 서쪽 내륙지역에도 옅은 황사가 나타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일단 다음달 1일 새벽 서해5도에 황사 예비특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북동 지방에서 또다른 황사가 발원할 가능성이 있어 한반도 주변 기류를 주시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추가 발원 여부와 강도, 대기의 흐름에 따라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가 매우 유동적"이라며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고 기상정보를 적극 참고해달라"고 말했다.

te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2/28 17:16 송고

관련기사
올해 봄꽃 평년보다 늦다…서울 4월 중순 절정(종합)| 2013/02/28 12:00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