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인포맥스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독도는 한국땅'주장 일본 학자 "일본 영사가 경고"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독도는 한국땅'주장 일본 학자 "일본 영사가 경고"

독도 방문 일본학자에게 전달된 경고 서한
독도 방문 일본학자에게 전달된 경고 서한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25일 오후 독도가 한국땅이라 주장하며 지난 23일 독도를 방문했던 일본인 학자들이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독도 방문 후 일본 영사가 경고성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이들이 영사로부터 경고와 함께 받았다는 서한. 12줄 짜리 짧은 서한에는 "일본인이 한국을 거쳐 독도로 가는 것은 자숙해야 하고(첫번째 문단),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라는 것을 교육했는데도 일본국민으로 할 수 없는 일을 했다(둘째 문단)"면서 "일본정부의 입장을 생각하지 않아 유감(셋째 문단)"이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있다. 2013.5.25 ready@yna.co.kr

부산의 호텔 방문 "유감, 자숙하라" 서한 전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독도가 한국땅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23일 독도를 방문한 일본인 학자들이 "독도 방문 후 일본 영사가 '일본인으로서 올바른 행동을 한 것인지 자숙하라'며 경고성 발언을 했다"고 25일 주장했다.

구보이 노이로 모모야마 학원대학 전 교수와 구로다 요시히로 오사카 쇼인 여자대학 강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자신을 오오츠카 다케라고 밝힌 일본 영사 등 2명이 '입국 목적을 위반한 것은 아닌지 조사하겠다'고 경고하면서 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일본 영사관 관계자로 보이는 인물들이 구보이 교수 등을 방문해 경고한 것은 24일 오후 9시께로 일본 학자들이 독도 방문을 마치고 부산의 한 호텔에 도착한 직후 다.

일본 정부 당국자가 전달했다는 서한은 12줄짜리의 짤막한 글로 "당신들의 다케시마 방문은 영유권을 놓고 분쟁을 벌이는 (일본)정부의 입장에 반한다. 유감스럽고 재발방지를 요청한다"는 취지이다.

독도 방문 일본 학자
독도 방문 일본 학자 "일본 영사가 경고"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25일 오후 독도가 한국땅이라 주장하며 지난 23일 독도를 방문했던 일본인 학자들이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독도 방문 후 일본 영사가 경고성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3.5.25 ready@yna.co.kr
이들은 또 "독도 방문이 있기 전인 21일 새벽에도 일본 영사가 호텔로 전화를 걸어 입도하지 말 것을 요구, 이를 거부하자 '앞으로 하는 일을 모두 파악하겠다'며 경고했다"고 주장했다.

구로다 요시히로 씨는 이에 대해 "가진 신념이 뚜렷해 이들의 경고 발언에도 위축됨이 없다"면서 "정부가 진정으로 다케시마를 일본 영토라고 주장한다면 일본인이 자국영토에 가는 것에 경고 발언을 하는 것이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구보이 교수는 또 23일 갑자기 입장을 바꾸면서 독도 입도가 불허된 사카모토 유이치 교수에 대해 "애초 우리 단체의 회원이 아니었고, 한국에 도착한 뒤에야 다케시마가 한국의 영토라는 것을 확신할 수 없다는 돌출행동을 보여 우리도 당황했다"고 전했다.

대부분이 일본 역사학자로 구성된 '다케시마를 반대하는 시민모임' 소속 회원 4명은 지난 21일 부산시청에서 '독도는 한국땅'이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3일 일본인 최초로 독도를 방문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5/25 20:34 송고

관련기사
"독도는 한국 땅"…日 학자들 독도서 선언(종합)| 2013/05/23 11:12
일본 지성인들 "독도문제는 역사인식문제"(종합2보)| 2013/05/21 15:39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애드티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