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네이버뉴스스탠드, 뉴스Y 서비스 오픈
기사보기옵션

100년전 지은 서울 지하배수로 문화재 된다

서울시, 지정계획 공고…"도시발달·근대 토목기술 상징"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100여년전 지은 서울 중심부의 지하배수로가 문화재로 지정된다.

서울시는 서울광장 지하배수로와 남대문로 지하배수로를 서울시 문화재로 하는 지정계획을 24일 예고했다.

시는 각계 의견을 모아 12월 최종 지정고시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 사이에 발견된 서울광장과 을지로, 남대문로 일대 지하배수로는 1907∼1915년께 적벽돌과 석재 등으로 축조됐다.

덕수궁 내 배수로는 사적 제124호로 지정된 덕수궁에 포함돼 이번에는 서울광장과 남대문로에서 발견된 지하배수로만 문화재 지정이 이뤄지게 됐다.

서울의 하수체계는 근대까지도 조선 개국부터 사용된 서울 도성의 31개 옛 물길이 그대로 쓰였으나, 일부 새로운 기술과 재료가 도입되면서 지하로 암거(매설하거나 복개한 통수로)화했다.

전체 길이가 191m인 서울광장 지하배수로는 조선 시대 정릉동천을 암거화한 것으로, 서울광장 지하를 대각선으로 가로지르는 간선과 덕수궁 방향에서 합쳐지는 두 지선으로 돼 있다.

전체적으로는 적벽돌을 둥글게 쌓아 축조하고 아래 절반은 회반죽으로 마감해 방수처리를 했다.

남대문로 지하배수로는 394m 길이로 을지로입구, 삼각동, 한국은행 사거리 등을 연결한다. 근대에 새롭게 조성된 물길로 상부는 적벽돌, 하부는 당시에는 새로운 재료인 콘크리트를 이용했다.

서울시문화재위원회는 옛 지하배수로가 도시 발달과 근대화를 상징하는 유산으로서 전국적으로도 희소해 학술적 가치가 있다며 올 7월 문화재 지정을 의결했다.

현재 서울시 문화재는 화양동 느티나무, 세검정 터, 화의군 이영 묘역, 불암산성 등 모두 31건이 있다.

서울시는 원형을 보존하는 한편 서울광장 등에 근대 지하배수로 모형을 전시하고 중랑물재생센터 등에 하수도박물관을 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10/24 06:00 송고

100년전 지은 서울 지하배수로 문화재 된다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