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이매진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네이버뉴스스탠드, 뉴스Y 서비스 오픈
전회련 경기지부, 내달 13일 총파업 돌입 예고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전회련 경기지부, 내달 13일 총파업 돌입 예고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회련 학교비정규직 경기지부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르면 다음 달 13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기지부는 이와 함께 다음 달 2일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파업출정식과 거리행진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회련 학교비정규직본부는 지난 16일부터 호봉제 도입, 급식비 월 13만원 지급, 명절 휴가비 기본급 60% 지급, 상여금 기본급의 100% 지급, 맞춤형 복지포인트 시행, 방학 중 비근무에 대한 최소한의 생계수당 지급 등 정규직에 준하는 처우개선 5개 요구안을 제시하면 총파업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경기지부는 만 3년 이상 근무자에게 지급되는 장기근속 수당을 현재 1년당 5천원에서 1만∼3만원으로 인상하는 동시에 한 곳에서 5년 이상 근무자 전보반대, 교무실·행정실·과학실·도서관 등 직종통합 반대 등 세 가지 사안을 별도로 도교육청에 요구하고 있다.

차윤석 전회련 경기지부 조직국장은 "파업찬반투표 결과가 다음 달 8일 나올 예정이다. 이에 앞서 출정식을 한 뒤 이르면 13일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그전에라도 도교육청이 요구안을 받아들인다는 계획이라면 파업을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회련 측은 이번 총파업에 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과 전국여성노동조합 경기지부도 참여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현재 전회련 경기지부 소속 급식실 조리원, 도서관 사서, 행정실무사 등 5천500여명의 조합원을 포함해 도내 3개 비정규직 노조에 모두 1만 2천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한편 작년에도 전회련과 함께 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여성노동조합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를 구성, 총파업을 진행해 도내 400여개 학교에서 급식이 중단되면서 단축수업을 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young86@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10/29 12:06 송고


두드림커뮤니케이션배너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애드티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