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네이버뉴스스탠드, 뉴스Y 서비스 오픈
기사보기옵션

조계종, 철도파업 본격 중재 착수…특별위 구성(종합)

아직은 어색한 악수
아직은 어색한 악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최연혜 코레일 사장(왼쪽)과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이 26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조계종 화쟁위원회 도법스님(오른쪽) 중재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3.12.26 zjin@yna.co.kr

최연혜 사장-박태만 수석부위원장 만남 주선 통해 실무교섭 다리

"노사 고집 버리고 철도 안정·국민행복 관점서 대화" 촉구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조계종 화쟁위원회는 26일 긴급 임시회의를 열어 '철도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철도파업 사태의 중재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조계종 화쟁위원장 도법 스님은 이날 오후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렇게 밝히고 "방금 최연혜 코레일 사장과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을 함께 만나 두 분이 대화를 하도록 자리를 주선했다"고 전했다.

박태만-도법-최연혜 조계사에서 3자 면담
박태만-도법-최연혜 조계사에서 3자 면담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철도노조파업 18일째인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에서 박태만 수석부위원장(왼쪽)과 화쟁위원회 도법 스님(가운데),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면담 전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불교역사문화기념관 밖으로 나서고 있다. 2013.12.26 saba@yna.co.kr

도법 스님은 "두 분을 만난 자리에서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가 풀리기를 바란다는 종단과 국민의 바람을 전하고 편하게 얘기를 나누도록 자리를 피해드렸다"고 말했다.

최 사장과 박 수석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실무교섭 재개에 합의했다.

어색한(?) 악수
어색한(?) 악수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철도노조파업 18일째인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에서 박태만 수석부위원장(왼쪽)과 화쟁위원회 도법 스님(가운데),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면담 전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손을 맞잡고 있다. 2013.12.26 saba@yna.co.kr

철도문제 해결 특별위원회는 도법 스님과 불광사 회주 지홍 스님, 김동건 법무법인 바른 대표변호사, 직지사 주지 흥선 스님, 조계종 중앙종회 부의장 법안 스님, 실천불교승가회 상임대표 퇴휴 스님, 성태용 건국대 교수 등으로 구성됐다.

도법 스님은 회견에서 "노사 양측 모두 기존 입장을 고집하는 대신 국가기간산업인 철도의 안정과 발전, 국민의 보편적 행복의 관점에서 문제를 다룰 수 있도록 대화의 장에 나설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취재진 앞에 선 철도 노사
취재진 앞에 선 철도 노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최연혜 코레일 사장(가운데 왼쪽부터), 조계종 화쟁위원회 도법스님,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이 26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만나 취재진 앞에 잠시 서 있다. 2013.12.26 zjin@yna.co.kr

그는 "종교계를 비롯해 노사정 등과 함께 사회적 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철도 문제가 사회통합을 위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이번 사안을 어느 한 쪽 편에서 바라보지 않고 실제 내용을 살펴 어떤 게 합리적인지 균형 있게 풀어가라는 게 국민의 요구일 것"이라며 "양 당사자가 아니라 국민의 관점에서 합리적으로 짚어보면 국가와 회사, 노동자 모두에게 바람직한 방안이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악수하는 철도 노사
악수하는 철도 노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최연혜 코레일 사장(오른쪽)과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이 26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조계종 화쟁위원회 도법스님의(가운데) 중재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3.12.26 zjin@yna.co.kr

이어 "국민 여론이 어떻게 형성되는지가 문제 해결의 관건인데 정작 민심을 읽어내야 할 정부는 비판과 반대 의견은 정부를 공격하고 끌어내리려는 걸로 이해하고 있다"면서 "민심이 곧 천심이라는 자세로 접근하면 새로운 답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도법 스님은 종교의 현실 참여가 바람직한가란 질문을 받자 "고통이 있는 곳에 종교가 있어야 한다"며 "종교의 현실참여를 따지는 것은 종교에 대한 왜곡된 이해와 인식을 보여준다"고 답했다.

그는 "한국 현대사를 돌아보면 좌우 대립, 친북과 반북, 친미와 반미, 좌파와 우파, 진보와 보수, 자본가와 노동자 등으로 서로 편 가르고 적대시하는 문제가 되풀이돼 왔다"면서 "철도파업 사태도 기본적으로는 그런 흐름에 있다"고 지적했다.

도법 스님은 언론의 역할에 관해서도 "같은 사안을 놓고 진보냐 보수냐에 따라 전혀 다른 얘기를 한다. 편가름을 떠나 민심이 올바르게 형성되도록 합리적이고 균형 있는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12/26 15:28 송고

조계종, 철도파업 본격 중재 착수…특별위 구성(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철도파업 참가자·필수요원 '빠른 정상화' 한목소리>| 2013/12/26 15:36
정부 "투쟁에 밀려 혈세 낭비하는 협상은 안한다"| 2013/12/26 15:00
<국토위, 철도파업 해법놓고 여야 공방>| 2013/12/26 14:41
경찰청장 "철도노조 지도부 조기 검거 역량 집중"| 2013/12/26 14:31
철도노조 "'불법사찰' 코레일 사장 검찰에 고발"| 2013/12/26 14:21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