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네이버뉴스스탠드, 뉴스Y 서비스 오픈
기사보기옵션

수서발 KTX 이르면 금주 출범…대표이사에 김복환

수서發 고속철도차량 디자인 <<연합뉴스DB>>

코레일 파견 50명으로 시작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코레일의 자회사로 수서발 KTX를 운영할 수서고속철도가 이르면 이번 주 인력을 확보하고 정식 출범한다. 대표이사는 김복환(60) 코레일 경영총괄본부장이 겸직한다.

5일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에 따르면 수서고속철도는 대전에 있는 코레일 본사 건물 12층에 사무실을 꾸몄다.

수서고속철도 초기 인력은 50명으로 대부분 코레일이 파견한다. 코레일은 이르면 금주에 파견 인사를 낼 예정이다.

임원은 김복환 대표이사를 포함해 4명이다. 이들은 수서고속철도가 대전지방법원에서 설립 등기를 받을 때 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상임이사인 영업본부장과 기술안전본부장은 코레일의 박영광 여객본부 여객수습처장과 봉만길 대전철도차량 정비단장이 각각 맡는다. 이들은 겸직이 아니라 수서고속철도 업무만 전담한다.

이밖에 감사는 김용수 코레일 재무관리실장이 겸직한다.

코레일 관계자는 현재 인선 작업이 진행 중으로 아직 간부급만 선정된 상태라면서 늦어도 다음 주까지는 인사가 날 것으로 예상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애초 계획보다 늦어졌는데 업무를 최대한 빨리 할 수 있게 하려 한다"고 말했다.

수서발 KTX 법인 대표이사에 김복환
수서발 KTX 법인 대표이사에 김복환
(서울=연합뉴스) 코레일의 자회사로 수서발 KTX를 운영할 수서고속철도가 이르면 이번 주 인력을 확보하고 정식 출범한다. 사진은 수서발 KTX 법인 대표이사에 선임된 김복환 코레일 경영총괄본부장. 2014.1.5 << 연합뉴스 DB >> photo@yna.co.kr

그는 올 상반기에는 수서발 KTX 법인이 각종 계획을 수립하느라 바쁠 것이라면서 차량 추가 발주를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서고속철도는 지난 27일 국토부로부터 수서역을 기점으로 경부선과 호남선에서 고속철도를 운행하는 사업면허를 받았다.

2015년 말 개통 예정인 수서발 KTX는 신차 22편성과 코레일에서 빌리는 5편성 등 27편성으로 시작한다. 2017년부터는 임차한 5편성은 돌려주고 추가 주문한 신차 10편성을 더해 32편성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당장 기관사 등 필수인력의 수요를 조사하고 열차운행 계획을 수립하며 인력수급 계획을 확정, 신규인력을 채용하는 것이 급선무다.

이 회사의 자본금은 50억원으로 올 2분기에 공공자금을 유치해 코레일 41%, 공공자금 59%의 지분 구조를 갖출 계획이다. 초기사업비 1천600억원 가운데 50%는 자본금, 50%는 차입금으로 조달한다.

조직은 단계적으로 430명까지 늘려 3본부 2실 8처로 갖춘다. 기관사, 승무, 본사인력 등 핵심부문을 제외한 다른 업무는 아웃소싱해 비용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수서발 KTX의 하루 평균 승객이 2016년 5만4천788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수서∼부산 노선이 4만722명, 수서∼목포 노선이 1만4천66명이다.

한편 국토부와 코레일은 수서고속철도 현판식은 아직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4/01/05 08:15 송고

수서발 KTX 이르면 금주 출범…대표이사에 김복환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