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네이버뉴스스탠드, 뉴스Y 서비스 오픈
기사보기옵션

허재호 기부금 150억 돌려받아"…의혹 증폭(종합)

검찰 출두하는 허재호
검찰 출두하는 허재호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이 28일 오후 광주지방검찰청에 출두하고 있다.

목포가톨릭 성지조성 사업에 300억 기부 약속 안 지켜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일당 5억원' 황제 노역형을 살다 형 집행정지로 풀려난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이 가톨릭 성지 조성 사업에 150억원을 기부했다가 돌려받은 배경에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29일 천주교 광주대교구에 따르면 허 전 회장은 지난 2004년 병원이던 목포시 산정동 2만9천여㎡ 부지에 '성당을 지어주겠다'며 300억원 기부 의사를 밝혔다.

허 전 회장은 2008년부터 50억원씩 세 차례 나눠 150억원을 기부했지만 2010년 기부 의사를 철회하고 '돈을 돌려 달라'고 천주교 광주대교구에 요구했다.

그는 설계비용 22억원을 제외한 나머지 기부금을 돌려받았다.

이에 대해 허 전 회장이 재판 과정에서 정상 참작 등을 노린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의혹이 일고 있다.

목포지역 한 변호사는 "허 전 회장은 기부 사실로 감형 혜택을 받았다"며 "2심 선고 이후 기부 의사를 포기하고 돈을 돌려받았다"고 말했다.

당시 항소심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허 전 회장이 횡령한 돈 대부분을 개인이 사용하지 않고 천주교 성당에 성당 건축비용으로 기부한 점과 평소 사회단체 기부나 장학금 지원 등 각종 사회복지활동을 꾸준히 했고 앞으로도 기부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다짐한 점을 참작했다.

허 전 회장의 기부금 150억원은 국세청에서 비용으로 처리돼 법인세 세금 공제 혜택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대교구는 목포시와 함께 호남지역 첫 선교지를 복원하고 성지순례 메카로 발전시키고자 정원 800명 규모의 기념성당, 청소년 교육의 장 역할을 할 나눔봉사 기념관, 사제관, 공원 광장 등 성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설계변경 용역이 진행 중이며 늦어도 6월에는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3/28 14:34 송고

허재호 기부금 150억 돌려받아"…의혹 증폭(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검찰 출두한 허재호 일문일답>| 2014/03/28 14:22
허재호 석방 뒤 첫 검찰 출두…"이른 시일 벌금납부"(종합)| 2014/03/28 14:18
'황제노역' 허재호의 '재력가 여성' 벌금 대납 주목| 2014/03/28 13:47
<'황제노역' 허재호씨가 총수였던 대주그룹의 부침>| 2014/03/28 12:05
<허재호 뉴질랜드 부동산 얼마나 되나>| 2014/03/28 09:08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