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6.4지방선거 특집사이트
기사보기옵션

<여객선 침몰>승선자 476명, 구조자 174명으로 정정

<여객선침몰> 현장 보고 받는 정총리
<여객선침몰> 현장 보고 받는 정총리
(진도=연합뉴스) 정홍원 국무총리가 상주 현장 지휘에 나선 18일 오후 세월호 침몰사고 범부처사고대책본부가 차려진 전남 진도군청에서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으로부터 상황보고를 받고 있다. 2014.4.18 << 총리실 >> scoop@yna.co.kr

정홍원, 범부처사고대책본부 발표 일원화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 사고의 승선자와 구조자 수가 애초 각각 475명과 179명에서 승선자 476명, 구조자 174명으로 또다시 변경됐다.

총리실 등 주요부처가 꾸린 범부처사고대책본부는 18일 진도군청에서 브리핑을 하고 현재까지 확인된 승선자는 476명으로 1명이 늘었고 구조자는 5명이 준 174명이라고 발표했다.

이평현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안전총괄부장은 선사가 작성한 명부를 기초로 확인한 결과 2명이 안개로 인해 출항이 불명확함에 따라 각각 비행기를 타거나 귀가했으며 생존자 중 3명이 승선원 명부를 작성하지 않고 차량에 동승해 결과적으로 명부보다 1명이 늘었다.

구조자 정정의 이유는 다수 기관이 구조와 이송을 하는 과정에서 유사성명 기재로 동일인이 중복집계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평현 안전총괄부장은 승선원 정보 오류의 책임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선장과 선원이 운항관리실에 승선원을 제출할 의무가 있으며 명단은 운항관리실에서 관리한다"며 "해경은 단순히 밀입국자, 위험인물 등을 파악하는 작업을 한다"고 답했다.

또한 현재 공군에서 쏘아 올린 조명탄을 이용해 수색 활동을 하고 있으며 오후 8시에 잠수부가 3층 객실 내부로는 진입하지 못했으나 객실 근처까지 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진도군청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상황 대책회의가 열렸으나 오후 10시 이후까지 회의가 이어져 정 총리는 브리핑에 출석하지 않았다.

해양수산부 박승기 대변인은 "지금부터 세월호 여객선 침몰 관련 언론 발표는 범부처사고대책본부에서 발표하는 것으로 조정한다"며 정홍원 국무총리의 언론 발표체계 조정 지시를 전달했다.

이에 따라 향후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서해지방해양경찰청과 진도 실내체육과, 팽목항 등 현장은 대책본부에서 공지하는 내용을 발표하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확정된 내용을 발표하기로 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18 22:35 송고

외국어로 이 기사 보기

<여객선 침몰>승선자 476명, 구조자 174명으로 정정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