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6.4지방선거 특집사이트
기사보기옵션

전국 세월호 분향소 '추모행렬'…유원지 '한산'

추모 행렬
추모 행렬
(안산=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27일 오후 침몰 세월호 단원고 희생자를 위한 임시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경기도 안산 올림픽기념관을 찾기 위한 추모객들이 비가 내리는 좋지 않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기념관 인근 고잔초등학교 운동장까지 긴 줄을 만들고 있다.

(전국종합=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4월 마지막 주말인 27일 간간이 비가 내리는 흐린 날씨 속에도 전국에 설치된 세월호 참사 희생자 분향소에는 조문객 발길이 이어졌다.

반면 국민적 애도 분위기로 유원지 등은 한산했다.

세월호 침몰사고 임시 합동분향소가 차려진 경기도 안산올림픽기념관 실내체육관에는 이날 오전에만 1만6천여명이 찾는 등 조문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휴일을 맞아 궂은 날씨에도 이른 아침부터 우산을 쓰거나 우비를 입고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단위 조문객 등이 줄을 이었다.

인근 고잔초등학교 입구까지 50여m 가량 이어진 조문 행렬에는 대한적십자사 등에서 준비한 비막이용 천막도 10여개 설치됐다.

전날 4만6천825명이 조문한 데 이어 추모행렬이 줄을 이어 분향소가 차려진 지 닷새째 조문객 수가 15만 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됐다.

울산 북·동구청과 강원 양구군, 경기 남양주시 등 전국 각지에 설치된 분향소에도 조문객이 찾아 차가운 바다에서 억울한 죽음을 맞은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다.

대한적십자사 서울시지사와 서울시 자원봉사센터는 이날 오후 서울광장에 시민 분향소 형태의 합동분향소 설치하고 조문객을 맞았다.

서울광장 합동분향소 찾은 시민
서울광장 합동분향소 찾은 시민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7일 서울광장 서울도서관 앞에 세워진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도서관(옛 서울시청사) 외벽에는 노란 리본 그림과 함께 '미안합니다. 세월호 실종자들의 무사귀환과 희생자 여러분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귀가 적힌 대형 게시물이 설치됐다.

전국 광역 시·도청 소재지에는 28일부터 합동분향소가 설치, 운영된다.

세월호 참사로 숙연해진 분위기에 주요 유원지 등의 나들이객 크게 줄었고 전국 지자체는 축제성 행사를 자제했다.

개장 이틀째를 맞은 부산 유일의 동물원 더파크에는 이날 1만여명이 찾았다. 개장 첫날 8천여명이 이어 애초 기대했던 관람객 수에는 크게 못미쳤다.

동물원 측은 "세월호 참사로 홍보를 최대한 자제했고 주변 교통난 때문에 예상보다 관람객이 줄었다"고 말했다.

주말마다 관광객으로 넘쳐났던 전주 한옥마을도 관광객이 크게 줄어 조용했다.

가지산과 신불산 등 1천m 이상 고봉이 늘어선 울주군 영남알프스에도 등산객이 평소 줄었으며 설악산 국립공원에는 6천500여명이 찾아 차분한 분위기 속에 산행했다.

(박창수 이재현 백도인 김도윤 양영석 김채현 고성식 허광무 기자)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27 15:56 송고

전국 세월호 분향소 '추모행렬'…유원지 '한산'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세월호참사> 추모 열기에 합동분향소 국화꽃 동나| 2014/04/27 12:26
<세월호참사> 악천후 속 수색작업…눈물에 젖은 팽목항| 2014/04/27 12:20
<세월호참사> 궂은 날씨에도 이어지는 조문행렬…12만명 넘어| 2014/04/27 11:23
<세월호참사> 서울광장 합동분향소 오늘부터 운영| 2014/04/27 10:20
<세월호참사> 합동분향 닷새째 12만3천명 조문…27명 발인| 2014/04/27 08:17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