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사회분야 뉴스입니다.

6.4지방선거 특집사이트
기사보기옵션

<세월호참사> 6천명 발길…서울 분향소에 애도행렬(종합2보)

차례 기다리는 조문객
차례 기다리는 조문객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7일 서울광장 서울도서관 앞에 세워진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서 조문객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가족·연인 등과 함께 조문·촛불집회…"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오길"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이슬기 기자 = 27일 서울광장 서울도서관(옛 서울시청사) 앞에 설치된 세월호 참사 합동분향소에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3시부터 11시까지 분향소를 운영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분향소가 문을 연 지 8시간 만인 오후 11시 현재 시민 6천257명이 분향소를 찾았다.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시민들은 분향소 문이 열리기 전부터 모여들었다. 우산은 화려했지만 시민들의 옷차림은 대개 차분한 색이었다. 근조 리본을 달고 있거나 정장차림으로 온 이들도 상당수 눈에 띄었다. 휴일이라 가족, 연인과 함께 찾아온 이들이 많았다.

서울시는 조문을 기다리는 시민들이 비를 피할 수 있도록 간이 천막을 설치했다. 오전에 조화 6천송이를 준비했다가 조문이 시작된 이후 1만송이를 추가로 주문했다.

시민들은 40명씩 짝을 지어 헌화하고 묵념한 뒤 희생자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쓰는 '소망과 추모의 벽'으로 이동했다.

조문 중 두 손을 모은 채 멍하니 하늘을 바라보거나 돌아서서 눈물을 훔치는 시민도 있었다. 간혹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오열하는 이들도 눈에 띄었다.

손녀와 함께 온 이병례(76)씨는 "원래는 안산으로 가려다 서울에도 분향소가 생겼다는 말을 듣고 바로 왔다"며 "아직 찾지 못한 학생들이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영(34·여)씨는 "바쁘다는 핑계로 내려가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었는데 늦게나마 합동분향소에서 인사를 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시간이 된다면 다시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후 3시 20분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검은 양복 차림의 그는 아무 말 없이 조문을 마친 뒤 리본에 "한없이 부끄럽습니다"라고 썼다.

이외에도 "다시 태어나 대한민국을 바꿔주세요", "무사히 돌아와 친구들아. 같이 공부해서 대학 가야지", "이 세상 너머 저곳은 언니, 오빠들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참세상이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등의 글이 벽을 빼곡히 채웠다.

"천국에서 보게 된다면 당신을 위해 기도하겠다" 등 영어로 적힌 글도 종종 발견됐다.

이날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 교수, 백용호 전 공정위원장,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 이창현 서울연구원장, 주영훈·이윤미 부부도 분향소를 찾았다.

현장에는 자원봉사자 50명이 나와 시민들을 안내하는 등 분향소 운영을 도왔다.

종로구에서 온 유연우(57)씨는 "분향소 설치 소식을 듣고 아내와 함께 자원봉사에 지원했다"며 "힘든 상황이지만 이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희생자 가족의 아픔을 달래고 싶다"고 말했다.

실종자들의 생환과 희생자의 명복을 기원하는 시민들의 마음은 촛불집회로도 이어졌다.

전국여성연대는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민주실현시민운동본부는 대한문 앞에서 각각 시민 80명과 3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촛불집회를 열었다.

대한문 앞에서 만난 직장인 육모(48)씨는 "희생자 가족들에게 그저 '사랑합니다'라고 말하고 싶다"며 "그들의 고통을 다 헤아릴 수는 없지만 마음이라도 같이 하고 싶어서 가족들과 함께 나왔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27 23:49 송고

<세월호참사> 6천명 발길…서울 분향소에 애도행렬(종합2보)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세월호참사> 임형주·김범수 노래, 추모곡으로 호응받아| 2014/04/27 17:07
<세월호참사> 추모 열기에 합동분향소 국화꽃 동나| 2014/04/27 12:26
전국 세월호 분향소 '추모행렬'…유원지 '한산'| 2014/04/27 15:56
<세월호참사> 의로운 덕화도 안타까운 승묵이도…27명 발인(종합)| 2014/04/27 16:39
<세월호참사> 서울광장 합동분향소 오늘부터 운영| 2014/04/27 10:20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